기업 10곳 중 6곳, '묻지마 지원 증가'
상태바
기업 10곳 중 6곳, '묻지마 지원 증가'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6.10.13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취업한파에 '일단 어디라도 넣고 보자'는 마음으로 이른바 묻지마 지원을 하는 구직자들도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464명을 대상으로 ‘최근 1년간 채용 시 묻지마 지원자 증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9.5%가 ‘증가세’라고 답해 ‘감소세’라는 답변(6%)의 10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변화 없다’는 응답은 34.5%였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60.1%) 중견기업(58.1%) 대기업(50%)의 순으로 묻지마 지원자가 증가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전체 지원자 중 묻지마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41%로 집계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30%’(23.1%) ‘50%’(15.3%) ‘20%’(14.2%) ‘40%’(11.2%) ‘10% 이하’(11.2%)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가 묻지마 지원을 했다고 판별하는 근거는 무엇일까? ‘기업정보를 잘 모름’(39.2%,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지원분야를 잘못 기재’(39%) ‘자소서, 면접 태도 등이 성의 없음’(34.9%) ‘기업명 잘못 기재’(34.7%) ‘지원직무에 대한 이해 부족’(34.3%) ‘어느 기업에 내도 무방한 자기소개서’(34.1%) ‘직무와 관계 없는 스펙 기재’(33.8%) ‘지원기준에 미달’(23.5%) ‘인적성 등 다음 채용단계에 불참’(12.1%) 등을 들었다.

묻지마 지원자는 대부분 ‘서류전형’(85.8%, 복수응답)에서 판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실무 면접 전형’(27.2%) ‘임원 면접 전형’(4.3%) ‘인적성 전형’(2.4%) 등의 순이었다. 기업들은 묻지마 지원자들로 인해 입은 피해로 ‘서류검토 업무 증가’(63.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면접 불참자 발생’(53.9%) ‘합격 후 미출근’(31.3%) ‘조기퇴사’(26.1%) ‘지원자 수 증가로 채용 일정 차질’(13.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묻지마 지원자들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기업은 87.5%였고, 그 방법으로는 ‘자격조건 세부 공지’(54.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서류전형 필터링 도입’(39.2%) ‘기존 묻지마 지원 이력 체크 및 반영’(29.3%) ‘자격조건 강화’(17.2%) ‘지원 시 포트폴리오 등 자료 요구’(7.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
  • [2020 수능] 영어 답안지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