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2017 논술] 한양대 일반우수자 432명.. 수능최저 미적용논술 60%+학생부종합평가 40%, 논술 비중 늘어
  • 박대호 기자
  • 승인 2016.02.16 14:17
  • 호수 227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박대호 기자] 한양대는 2017 수시 일반우수자전형으로 수능최저없이 432명을 선발한다. 2017 논술에서도 수능최저 미적용 방침은 유지됐다. 전형방법은 논술60%+학생부종합평가40%다. 지난해 2016 논술에서 논술 50%+학생부종합평가50%였던 것에 비해 논술의 비중이 늘어났다.

2017 대입 수시에서 논술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지난해와 동일한 30개 대학이다. 31개 전형을 통해 1만4694명을 선발한다. 지난해 30개대학, 32개전형, 1만4989명 선발에서 대학 수는 동일하나 한양대(에리카) 사회기여및배려대상자전형이 폐지되면서 전형이 1개 줄었고, 대학별 선발인원 조정으로 인해 295명이 감축됐다.

일부 언론 및 교육기관에서는 28개 대학, 1만4861명으로 선발현황을 설명하며 선발비중도 지난해와 동일한 4.2%라고 안내하지만, 성균관대 과학인재 전형의 성격을 파악하지 못하고, 중앙대의 변동된 선발인원을 파악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30개 대학 1만4694명 선발이 실제 논술 선발 현황이며, 선발비중은 오히려 지난해 4.10%에서 4.13%로 늘어났다.

논술전형 실시 30개 대학 중 수능최저를 전면 미적용하는 대학은 한양대(서울) 서울시립대 건국대(서울) 서울과기대 경기대 한국항공대 등 6개 대학이다. 특히, 건국대는 지난해까지 수능최저를 적용했으나, 2017수시에서 수능최저를 전면 폐지했다. 아주대 가톨릭대 등 2개 대학은모집단위에 따라 수능최저 적용 여부가 갈리며, 나머지 22개 대학은 수능최저를 전 모집단위에 적용한다.

2017 대입부터 필수 응시영역으로 자리잡은 한국사의 반영방식은 △한국사를 수능최저에 전면 적용하는 7개 대학 △모집단위에 따라 한국사 수능최저 적용여부가 갈리는 2개 대학 △한국사를 수능최저에 적용하지 않고 필수 응시영역으로 요구하는 10개 대학 △한국사를 수능최저에 적용하지 않고 필수 응시영역으로도 요구하지 않는 3개 대학 등으로 각각 구분된다.

전형계획을 통해 공개되지 않은 전형방법, 지원자격, 논술고사 출제유형, 논술고사 일정 등은 4월말까지 대학들이 발표하는 모집요강을 통해 공개되므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더하여 전년도 논술 기출문제 및 평가방법, 출제의도 등이 처음 공개되는 사교육(선행학습) 영향평가 보고서도 꼭 점검해야 할 지점이다. 사교육 영향평가 보고서는 3월말까지 대학들이 발표해 홈페이지 등에 게시한다. 마지막으로 실제 논술고사를 출제하는 출제위원회의 출제의도 등을 알 수 있는 모의논술 일정과 논술가이드북/백서를 챙기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

   
▲ 한양대는 2017 수시 일반우수자전형으로 수능최저 없이 432명을 선발한다. 2017 논술에서도 수능최저 미적용 방침은 유지된다. /사진=베리타스알파 DB

<한양대 수능최저없이 432명 선발>
한양대(서울)는 2017 수시에서 수능최저 없이 논술(일반우수자전형)로 432명을 선발한다. 지난해 503명 선발에 비해 선발인원이 71명 감소했다. 전체 정원내 선발인원 2857명 대비 15.1%, 수시 선발인원 2047명 대비 21.1%의 비중이다.

모집단위별 선발인원은 기계공학부 34명, 경영학부(상경) 25명, 컴퓨터전공 23명, 신소재공학부 22명, 경제금융학부 20명, 융합전자공학부 19명, 전기·생체공학부 16명, 식품영양학과(자연) 16명, 수학과 14명, 산업공학과 13명, 물리학과 13명, 화학과 13명, 건설환경공학과 12명, 정보시스템학과(상경) 12명, 화학공학과 12명, 생명과학과 12명, 원자력공학과 10명,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0명, 경영학부(자연) 10명, 건축학부(자연) 9명, 도시공학과 9명, 건축공학부 8명, 간호학전공(자연) 8명, 유기나노공학과 7명, 사회학과 7명, 자원환경공학과 6명, 생명공학과 6명, 미래자동차공학과 6명, 국어국문학과 6명, 정치외교학과 6명, 관광학부 6명, 파이낸스경영학과(상경) 6명, 사학과 5명, 수학교육과 5명, 연극영화학과(영화) 5명, 소프트웨어전공 4명, 에너지공학과 4명, 의류학과(자연) 4명, 실내건축디자인학과(자연) 4명, 철학과 3명, 국어교육과 2명 등이다. 울산대의 사례처럼 특정 모집단위에서만 논술선발을 실시하거나 경기대처럼 일부 계열에서만 논술을 실시하는 대학이 아니라면 인문/자연계열 대부분의 모집단위에서 논술선발을 실시하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이지만, 한양대는 자연계 최고 선호도인 의예과를 비롯해 정책 건축(인문) 교육 교육공학 국제학부 독어독문 산업융합 영어교육 영어영문 중어중문 파이낸스경영(자연) 행정 등 상당수 모집단위를 논술에서 선발하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전형방법 논술60%+학생부종합평가40%.. 논술 비중 늘어>
국내 정규 고교 졸업(예정)자 및 관련 법령에 의한 고교 졸업 동등 이상 학력 소지자면 지원 가능하다. 전형방법은 논술60%+학생부종합평가40%다. 지난해 2016 논술에서 논술 50%+학생부종합평가50%였던 것에 비해 논술의 비중이 늘어났다. 학생부종합평가는 학생부상의 출결, 봉사활동,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등을 참고해 학교생활 성실도에 중점을 맞춘다. 교과성적은 관련계열 교과를 이수여부를 확인하는데만 쓰일 뿐 평가척도로 활용되지 않는다.

한양대 논술은 지난 2년간 수능최저가 없는 점이 특징으로 2017논술에서도 수능최저 미적용 방침은 유지됐다. 서울권 상위15개대 중 한양대 외에도 서울시립대와 건국대가 수능최저가 없지만, 서울시립대는 논술전형에 지원하려면 학교장 추천을 요하는 구조며 건국대는 2017논술 들어 처음으로 수능최저를 폐지했다는 차이가 존재한다.

논술유형은 인문계열의 경우 국문논술(인문사회), 자연계열은 수리논술(수학 가)이 실시되며, 상경계열은 국문논술(인문사회), 수리논술(수학 나)이 전부 실시된다. 고사시간은 90분으로 고등학교 교육과정 내에서 출제될 예정이다.

<수능 이후 논술고사 실시 가능성 높아.. 지난해 응시율 82.8%>
논술고사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지난해 2016 논술과 동일하게 수능 이후로 설정될 가능성이 높다. 수능최저 폐지가 결정된 상황에서 응시율과 경쟁률 두 마리 토끼를 전부 잡을 수 있는 일정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수능최저적용과 수능일 이전 논술고사 실시는 경쟁률의 하락요소, 수능최저폐지와 수능일 이후 논술고사 실시는 경쟁률 상승요소로 작용한다. 또한 수능이전 논술실시는 응시율 상승, 수능이후 논술실시는 응시율 하락을 불러오는 요소로 풀이된다.

한양대는 2014학년에는 수능최저를 적용하고 수능이후 논술을 치렀지만, 2015학년에는 수능최저를 폐지하고 수능이전 논술로 변경했으며, 2016학년에는 수능최저를 폐지하고 수능이후 논술로 또다시 모습을 바꿨다. 동일하게 수능최저가 없었으나 수능이전 논술을 실시한 2015학년 44.7대 1로 비교적 낮은 경쟁률을 기록한 한양대는 2016학년 수능최저 없이 수능 이후 논술고사 일정을 설정하면서 최근 3년 중 가장 높은 72.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응시율도 82.8%로 비교적 높은 모습을 보인 바 있다. 

<2016 한양대 논술 경쟁률은?>
한양대는 2016 수시 논술에서 503명 모집에 3만6708명이 지원해 72.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상위권 논술 대학 가운데 서강대 다음가는 높은 경쟁률이다.

경쟁률 100대 1을 넘긴 모집단위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66.88대 1(8명/1335명) 정책학과 142대 1(10명/1420명) 행정학과 137.6대 1(5명/688명) 정치외교학과 134.29대 1(7명/940명) 사회학과 132.14대 1(7명/925명) 관광학부 126.5대 1(6명/759명) 국어국문학과 116.67대 1(6명/700명) 철학과 108.25대 1(4명/433명) 사학과 106.4대 1(5명/532명) 화학공학과 106.31대 1(13명/1382명) 파이낸스경영학과 103대 1(10명/1030명) 연극영화학과(영화전공) 101.2대 1(5명/506명) 간호학전공(인문) 100.33대 1(6명/602명) 등 13개에 달했다.

반면, 건축공학부 40.08대 1(12명/481명) 건설환경공학과 40.36대 1(14명/565명) 물리학과 40.42대 1(12명/485명) 도시공학과 42.64대 1(11명/469명) 식품영양학과(자연) 44.38대 1(16명/710명) 등은 타 모집단위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모집단위별로 사회과학부 114.3대 1(20명/2286명) 화공생명공학 101.58대 1(31명/3149명) 등이 100대 1을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경쟁률 고공행진은 이어졌다. 커뮤니케이션학부 93.8대 1(15명/1407명) 수학 87.42대 1(12명/1049명) 영미문화계 84.31대 1(13명/1096명) 인문계 84대 1(30명/2520명) 생명과학 80.17대 1(12명/962명) 기계공학 77.45대 1(29명/2246명) 전자공학 76.84대 1(31명/2382명) 화학 76.83대 1(12명/922명) 컴퓨터공학 71.94대 1(31명/2230명) 경영학부 62.58대 1(92명/5757명) 경제학부 56.89대 1(45명/2560명) 순이었으며, 최저 경쟁률 모집단위인 물리학도 53.92대 1(12명/647명)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나머지 모집단위별 경쟁률은 소프트웨어전공 99.4대 1(5명/497명) 에너지공학과 96.6대 1(5명/483명) 실내건축디자인학과(인문) 94.14대 1(7명/659명) 신소재공학부 91.63대 1(24명/2199명) 의류학과(인문) 89대 1(7명/623명) 미래자동차공학과 88.38대 1(8명/707명) 융합전자공학부 88.08대 1(25명/2202명) 생명공학과 74.29대 1(7명/520명) 수학교육과 72.6대 1(5명/363명) 유기나노공학과 71대 1(8명/568명) 경영학부 68.29대 1(35명/2390명) 기계공학부 65.22대 1(37명/2413명) 경제금융학부 62.45대 1(20명/1249명) 수학과 57.07대 1(15명/856명) 생명과학과 54.17대 1(12명/650명) 컴퓨터전공 54.12대 1(25명/1353명) 산업공학과 53.62대 1(13명/697명) 전기ㆍ생체공학부 53.41대 1(17명/908명) 화학과 50.86대 1(14명/712명) 정보시스템학과(상경) 48.38대 1(13명/629명) 간호학전공(자연) 48.38대 1(8명/387명) 원자력공학과 48.36대 1(11명/532명) 실내건축디자인학과(자연) 47.25대 1(4명/189명) 건축학부(자연)-5년제 46대 1(11명/506명) 의류학과(자연) 45.75대 1(4명/183명) 자원환경공학과 45.17대 1(6명/271명) 순이었다.


2017 한양대 논술(일반우수자전형) 모집인원
모집단위 모집인원
건축학부(자연) 9
건축공학부 8
건설환경공학과 12
도시공학과 9
자원환경공학과 6
융합전자공학부 19
소프트웨어전공 4
컴퓨터전공 23
정보시스템학과(상경) 12
전기/생체공학부 16
신소재공학부 22
화학공학과 12
생명공학과 6
유기나노공학과 7
에너지공학과 4
기계공학부 34
원자력공학과 10
산업공학과 13
미래자동차공학과 6
국어국문학과 6
사학과 5
철학과 3
정치외교학과 6
사회학과 7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0
관광학부 6
수학과 14
물리학과 13
화학과 13
생명과학과 12
경제금융학부 20
경영학부(상경) 25
경영학부(자연) 10
파이낸스경영학과(상경) 6
국어교육과 2
수학교육과 5
의류학과(자연) 4
식품영양학과(자연) 16
실내건축디자인학과(자연) 4
연극영화학과(영화) 5
간호학전공(자연) 8
소계 432

2017 한양대 논술(일반우수자전형) 전형방법
전형명 명목 반영비율 실질 반영비율
논술 학생부
교과
학생부
비교과
논술 학생부
교과
학생부
비교과
일반우수자 60 40(종합평가) 60 40(종합평가)

2017 한양대 논술(일반우수자전형) 수능최저
모집단위 수능최저 탐구
반영
특이
사항
국어 수(가) 수(나) 영어 사탐 과탐 최저기준 한국사
전체 수능최저 없음

2016 한양대 수시 논술전형 경쟁률
대학 모집단위 경쟁률 모집인원 지원인원
공과대학 건축학부(자연)-5년제 46 11 506
건축공학부 40.08 12 481
건설환경공학과 40.36 14 565
도시공학과 42.64 11 469
자원환경공학과 45.17 6 271
융합전자공학부 88.08 25 2,202
소프트웨어전공 99.4 5 497
컴퓨터전공 54.12 25 1,353
정보시스템학과(상경) 48.38 13 629
전기ㆍ생체공학부 53.41 17 908
신소재공학부 91.63 24 2,199
화학공학과 106.31 13 1,382
생명공학과 74.29 7 520
유기나노공학과 71 8 568
에너지공학과 96.6 5 483
기계공학부 65.22 37 2,413
원자력공학과 48.36 11 532
산업공학과 53.62 13 697
미래자동차공학과 88.38 8 707
인문과학대학 국어국문학과 116.67 6 700
사학과 106.4 5 532
철학과 108.25 4 433
사회과학대학 정치외교학과 134.29 7 940
사회학과 132.14 7 925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66.88 8 1,335
관광학부 126.5 6 759
자연과학대학 수학과 57.07 15 856
물리학과 40.42 12 485
화학과 50.86 14 712
생명과학과 54.17 12 650
정책과학대학 행정학과 137.6 5 688
정책학과 142 10 1,420
경제금융대학 경제금융학부 62.45 20 1,249
경영대학 경영학부 68.29 35 2,390
파이낸스경영학과 103 10 1,030
사범대학 수학교육과 72.6 5 363
생활과학대학 의류학과(자연) 45.75 4 183
의류학과(인문) 89 7 623
식품영양학과(자연) 44.38 16 710
실내건축디자인학과(자연) 47.25 4 189
실내건축디자인학과(인문) 94.14 7 659
예술체육대학 연극영화학과(영화전공) 101.2 5 506
간호학부 간호학전공(자연) 48.38 8 387
간호학전공(인문) 100.33 6 602
72.98 503 36,708
최고경쟁률 톱 1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66.88
최고경쟁률 톱 2 정책학과 142
최고경쟁률 톱 3 행정학과 137.6
최고경쟁률 톱 4 정치외교학과 134.29
최고경쟁률 톱 5 사회학과 132.14
최저경쟁률 톱 1 건축공학부 40.08
최저경쟁률 톱 2 건설환경공학과 40.36
최저경쟁률 톱 3 물리학과 40.42
최저경쟁률 톱 4 도시공학과 42.64
최저경쟁률 톱 5 식품영양학과(자연) 44.38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박대호 기자  mydae@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