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바스프와 독점 라이선스 계약..박막증착기술
상태바
한양대, 바스프와 독점 라이선스 계약..박막증착기술
  • 최보배 기자
  • 승인 2015.06.0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모 교수팀 기술의 산업적 가치 인정'

[베리타스알파=최보배 기자] 한양대(총장 이영무)는 독일계 바스프(BASF) 코팅 사업부문(Coatings division)과 교내 총장실에서 박막 증착(thin fim coating) 기술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계약 체결 기술은 성명모 한양대 화학과 교수의 주도 아래 새롭게 개발됐다.
 
성교수는 유무기 박막 기술(Organic-Inorganic Thin Film Technology) 분야에 고도의 전문성과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양대는 새로운 박막 증착 기술에 대한 국제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바스프는 기술의 산업적 가치를 인정해 한양대로부터 독점권을 취득했다. 이번 계약으로 한양대는 바스프에 전세계를 범위로한 독점 라이선스권(exclusive worldwide license rights)을 양도했다.

성교수와 바스프 코팅 사업부문은 향후 수 년 동안 공동연구를 통해 유·무기 박막 기술을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번 체결식에 한국바스프 관계자와 함께 참석한 바스프 하랄트 보홀트(Harald Borgholte) 코팅 사업부문 전략마케팅∙제품개발 부사장(Vice President Strategic Marketing & Product Development)은 “새로운 박막 증착 기술은 바스프 신사업 개발(New Business Development) 사업부문의 기존 포트폴리오를 보완함과 동시에 확대해, 이를 통해 바스프가 빠르게 성장하는 신규시장에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기술은 고급 패키징, 플렉서블 전자기기, 박막 태양전지(thin film solar cells)에 사용되는 유연기판(flexible substrates)의 기능성 코팅(funcational coating) 등 어플리케이션에 사용될 수 있다. 이는 글로벌 연구개발(R&D) 네트워크와 아시아 지역 내 우수 대학과의 협력을 구축하는 바스프 전략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 한양대(오른쪽 이영무 총장)는 독일계 바스프(왼쪽 하랄트 보홀테 바스프 부사장) 코팅 사업부문과 2일 교내 총장실에서 박막 증착 기술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한양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