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작년수능보다 약간 쉬워(유웨이)
상태바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작년수능보다 약간 쉬워(유웨이)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09.17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16일 시행된 2020 9월 모의고사(2021학년 9월모평)의 국어영역은 “전년 수능보다는 약간 쉽고, 6월과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유웨이가 분석했다.

 

유웨이에 의하면 화법과 작문에서는 화법 화법+작문 작문 형태의 세트형 문항이 기존 유형대로 출제됐다. 문제는 대체로 평이했고 6월모평보다는 쉬웠다는 분석이다.

언어는 수험생들이 다소 어렵게 느끼는 부분이지만, 까다로운 문제는 출제되지 않았다. 지문(표제어와 복합어의 구성 성분)을 활용한 2문제 세트 문제와 음운의 변동, 품사와 문장성분, 그리고 훈민정음 언해를 이용한 중세 국어의 이해 문제가 출제됐다. 

문학은 고전소설, 현대시(2작품), 현대소설을 단독으로 출제하고, 평론+고전시가+고전수필은 융합 형태로 출제했다. ‘심청전(작자미상)’은 EBS수능특강 이론 부분의 ‘심청가’의 간접 연계했다. 현대시 ‘사령(김수영)’, 현대 소설 ‘고향(이기영)’ EBS 수능 특강에서 출제해 연계율을 체감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EBS 비연계 ‘평론+만흥(윤선도)+우언(이덕무)’의 융합 지문에서 상당한 어려움을 느꼈을 것으로 봤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특히 38번 ‘만흥’의 시상 전개, 39, 40번 평론 적용 문제 풀이가 선택지의 난해함으로 정답을 찾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독서 영역에서는 수험생이 힘들어하는 융합지문은 출제되지 않았다. 또한 지문이 길이도 길지 않아서 독해하는데 어렵지 않았겠지만, 문제는 조금 까다로운 문제가 있었다. 6월처럼 2개의 지문을 복합으로 하는 형태가 예술 제재에서 출제됐다. 동일 영역의 2개 지문 활용은 2022학년도 예시문항 예술 제재(음악)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했다. 사회 제재 ‘행정규제와 행정입법’, 과학 제재 ‘항미생물 화학제’가 출제되었다. 특히 사회 제재에서 수험생들이 조금 어려워했을 것이라고 봤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정시합격선 '하락' 두드러진 거점국립대..'수도권 집중 심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