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젠더 어펙트연구소 제10차 오픈 콜로키움 개최
상태바
동아대 젠더 어펙트연구소 제10차 오픈 콜로키움 개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1.0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동아대학교 젠더·어펙트연구소(소장 권명아 한국어문학과 교수)는 동아대 승학캠퍼스 인문과학대학에서 교직원과 학생, 시민 등 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10차 오픈 콜로키움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6일 열린 콜로키움에선 장애인 언론 ‘비 마이너(Be Minor)’ 발행인이자 2019년 우수출판콘텐츠제작지원사업 선정작인 『장애학의 도전』 저자 김도현 대표를 초청, 강연을 들었다.

‘연립의 존재론 : 자립/의존의 이분법을 넘어’라는 제목으로 강연에 나선 김 대표는 ‘연립’과 더불어 ‘관계/관개체성’, ‘공생’, ‘횡단’, ‘공통자원(커먼즈)’ 등 개념을 통해 장애학의 ‘시좌(視座)’를 소개, 장애학이 비단 장애라는 문제 영역에서만이 아니라 사회적 패러다임의 근본적 변환을 위한 유력한 방법론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또 “자립과 의존은 대립되는 가치가 아니라, 더 많이 의존할 수 있을 때 자립 또한 가능하다”며 “존재를 성립시키는 일상적 관계들을 가려버리는 억압과 종속의 조건들을 거둬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젠더·어펙트연구소 정기 오픈 콜로키움은 연구소가 실행 중인 ‘젠더·어펙트 스쿨’의 하나로 연구 주제를 학계는 물론 지역사회까지 확대하기 위한 뜻에서 매주 목요일 열리며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참가 문의는 이메일(genderaffect@gmail.com)로 하면 된다.

권 교수 주도로 지난 2018년 10월 만들어진 ‘젠더·어펙트연구소’는 ‘연결’과 ‘의존’이라는 화두를 통해 현대사회의 개인 및 공동체 문제와 관련된 사회·문화적 의제를 발굴·연구해오고 있다.

 ‘연결신체 이론과 젠더 어펙트 연구’란 주제로 지난 10월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연결신체 이론과 젠더·어펙트 연구’는 삶과 죽음, 질병, 장애, 소수자, 포스트휴먼을 바라보는 인문학적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하는 작업이다.

사진=동아대 제공
사진=동아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12월3일' 2021수능.. '2015개정교육과정' 국어/수학 범위 변경
  • ‘4달 예고제된 4년 사전예고제’.. ‘학종블라인드 올해강행’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
  • ‘개학연기 후폭풍’ 2021수시 연기 유력.. 수능/정시 일정 ‘촉각’
  • 성균관대 나노구조물리연구단 연구팀, 상온 강자성반도체 구현.. 반세기 과학 난제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