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학생 작품 버스승강장에 ‘나노온열벤치’ 훈훈
상태바
코리아텍 학생 작품 버스승강장에 ‘나노온열벤치’ 훈훈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2.20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 총장 이성기)과 천안시가 공동으로 만든 천안버스터미널 버스 승강장에 시민들의 추위를 녹일 ‘나노온열벤치’가 최근 설치됐다.

나노온열벤치는 코리아텍과 ㈜드리미가 공동기술개발로 만든 것으로, 날씨가 추운 기간, 버스 정류장 등 일상 공간에서 일반시민들이 따듯하게 앉아서 대기하도록 만든 벤치다.

나노온열벤치는 50℃까지 열 도달시간이 15분 이하이며, 전자파를 자체 흡수해 발생하지 않는다. 더불어 오염, 내식성, 내마모성, 내열성이 강하며 기존 벤치를 이용해서 설치할 수 있어 비용도 훨씬 절감된다.

찬인버스터미날 버스 승강장에 설치된 나노온열벤치는 외부 기온에 따라 자동 센서가 작동해 벤치 온도가 조절되며, 24시간 작동한다.

이 승강장은 코리아텍 링크플러스사업단이 천안시와 협력해 지난 5월 만든 승강장이다. 천안시 심벌마크의 C자형 곡선을 기본으로 삼고 흥타령 정신을 담기 위해 예술적이고 역동적인 파빌리온(pavillon. 특설 가건물)을 형성화했다.

2년 전 코리아텍과 천안시청이 ‘도시재생 뉴딜사업’ 스마트 도시분야 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천안 시내 승강장에 적용할 디자인 공모전에서 최우수작품으로 선정된 코리아텍 건축공학과 학생들의 작품이었다.

한편, 5월 천안버스터미널 버스 승강장과 더불어 설치된 천안역 버스 승장장에도 나노온열벤치가 이달 안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규만 단장(링크플러스사업단)은 “학생들의 우수한 공학기술 역량과 창의성이 공공시설에 적용된 버스승강장에 산학공동기술개발로 만든 온열벤치의 추가 설치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코리아텍 제공
사진=코리아텍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12월3일' 2021수능.. '2015개정교육과정' 국어/수학 범위 변경
  • ‘4달 예고제된 4년 사전예고제’.. ‘학종블라인드 올해강행’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
  • ‘개학연기 후폭풍’ 2021수시 연기 유력.. 수능/정시 일정 ‘촉각’
  • 성균관대 나노구조물리연구단 연구팀, 상온 강자성반도체 구현.. 반세기 과학 난제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