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트 노도영 교수, IBS 새 원장으로 선임
상태바
지스트 노도영 교수, IBS 새 원장으로 선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1.2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GIST(지스트, 총장 김기선) 물리광과학과 노도영 교수(56)가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새 원장으로 선임됐다고 21일 밝혔다.  

노도영 교수는 서울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MIT에서 물리학 박사 과정과 박사후 연구원을 거쳐 1995년에 지스트 교수로 부임하였다.   

주요 경력으로 ▲2012~2015년에 지스트대학장을 맡았으며, ▲2015~2017년까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문위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미국 Argonne 국립연구소 CNM Proposal 평가위원회 위원 ▲기초과학연구원 IBS 연구심의위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위원 ▲한국물리학회 특임 부회장(윤리위원장)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기획평가위원 ▲지스트 극미세초고속X-선과학연구센터 센터장 등을 맡고 있다.   

노 교수는 지스트 대학 제2대 대학장을 수행하며 지스트 학사과정의 토대를 완성해 국가 과학기술 인재 양성을 위해 힘썼다. 연구 실적으로 4세대 방사광 가속기인 자유전자레이저를 활용한 신기술인 결맞은 X-선회절이미징 기술을 개발하여 국내 연구진에게 나노-바이오 이미징의 새로운 연구방법을 제공해 X-선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하였다. 그 밖에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첨단융합전문위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문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국가과학기술 정책 및 예산 수립에 기여하였다.  

수상실적으로 과학기술부 장관표창(2002년)과 대통령 표창(2007년), 지스트 교육상(2010년, 2014년), 심계과학상(포항가속기연, 2010년), 대한민국 과학기술 포장(2012년)이 있다.  

2011년 11월 설립된 IBS는 연간 5000억 원에 이르는 국내 최고의 유일한 기초과학 연구기관으로, 2012년 9개 연구단으로 출범해 7년만에 연구단만 30개로 늘어났다. 현재 연구그룹 71개, 총 연구인력은 1,680명이다. 노도영 신임 원장의 임기는 5년이다. 

노도영 교수는 “IBS는 국내외 대학, 연구기관, 산업계 등에게 세계 최고의 기초과학지식 플랫폼이 될 것”이라면서, “세계적 수준의 기초과학연구를 수행하고 이를 통해 창조적 지식확보와 우수 연구인력 양성 기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스트 캠퍼스 내 IBS ‘초강력 레이저과학 연구단’이 2012년 12월에 발족되어 운영중이다. 지스트는 30펨토초의 1.5페타와트(1015W)레이저를 개발하여 페타와트의 초고출력을 내는 레이저의 규모도 크게 소형화하였다. 1.5페타와트의 출력을 내는 이 티타늄사파이어 레이저는 현재 최고 출력을 내는 레이저로, 초강력 레이저과학 연구단은 이 페타와트 레이저 시설을 기반으로 초강력 레이저 펼스와 물질의 상호작용 물리를 탐구하여 이를 응용하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