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한국중부발전과의 기술개발협력 등 산학협력
상태바
순천향대, 한국중부발전과의 기술개발협력 등 산학협력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6.1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12일, 대전 유성호텔 별관 3층에서 공주대, 한국기술교육대, 아주자동차대 등 3개 대학과 한국중부발전(주)이 공동으로 R&D및기술사업화 협력, 중소기업 기술지원, 인재양성 협력 등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중부발전(주)이 주최한 가운데 4개 대학과 공동으로 지역사회의 기술협력 및 공감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기 위한 취지에서 ▲지역사회 상생을 위한 기술개발 및 기술사업화 ▲중소기업 기술이전을 위한 자원 교류 및 역량 지원 ▲미래형 기술인재 양성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키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함께하는 기술, 행복한 미래로의 아름다운 동행’이란 주제로 열린 워크숍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서교일 총장은 “대학 차원에서 한국중부발전과 협력방안을 모색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지역사회와 대학의 발전을 위해 기업으로의 기술이전을 활성화 시키고, 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바라고, 앞으로도 한국중부발전과 지역대학들의 산학협력을 통해 지역발전을 선도하고 우수인재양성을 통해 상생발전의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주) 사장은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술 협력은 그 어느때 보다 중요한 시기이며, 산학이 서로 협력하여 협력사와의 상생 등 새로운 가치를 찾아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파워엔지니어링 등 한국중부발전(주)의 파트너 회사들과 지역사회 관계자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함께 열린 워크숍에서는 서울대 김태유 교수의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 전환의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의 자세’, KT 손대호 상무의 ‘5G로 여는 새로운 세상’이라는 주제의 특강이 잇따라 이어졌다. ‘증강현실 및 자율주행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사례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소개 되었다. 

특강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전반적인 이해와 에너지 전환의 시대를 맞이하여 미래산업 방향에 대해 깊은 공감의 기회가 되었으며, 참가자들은 새로운 변화의 의식전환과 꾸준한 자기개발을 다짐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밖에도 행사장에서는 한국중부발전(주) 협력기관의 지원으로 가상현실(VR) 기반의 안전교육시스템 등 다양한 체험과 취업준비생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진=순천향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