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보건교사회, 시각장애인쉼터에서 매년 봉사활동
상태바
울산보건교사회, 시각장애인쉼터에서 매년 봉사활동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1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울산교육청은 울산보건교사회(회장 안순남)가 시각장애인쉼터에서 매년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울산 관내 모든 보건교사가 매주 토요일 건강검사 및 상담, 식사 도움에 참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쉼터 가족을 맞이하고 고혈압과 당뇨를 측정하며 봉사활동을 시작한다. 이후 식사 준비를 하고 식사 도움으로 이어진다.

시각장애인쉼터는 울산 중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울산에 거주하는 6천여 명의 시각장애인 중 100여명의 가족이 주말 동안 방문하여 예배, 식사, 지압 등을 제공 받는 곳이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보건교사는 “간단한 건강검사와 식사 도움에 참여하고 있다. 식사 도움에 다른 곳보다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만, ‘고맙다’는 말 한마디에 뭉클한 마음이 들며 오히려 감사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울산보건교사회 안순남 회장은 “나눔과 공감의 자리로 시작했으나 열악한 쉼터 환경과 시각장애인들의 성인병 등 건강 관리체계가 미흡해 부딪히는 어려움이 많다. 개선해 나가는 방법을 고민하면서 그들과 따뜻한 시간을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2021수시] ‘대학간판 보다 취업실질’ 상위15개대 주요 특성화학과
  • '봉바타' 샤론 최, 외대부고 국제반 출신 미국 USC 영화 전공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