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세계대학 평가
[2019 THE 세계의대] 국내 성균관대 1위.. 서울대 연대 톱3고대 경희대 울산대 한대순.. 세계 톱3 옥스퍼드 하버드 케임브리지
  • 유수지 기자
  • 승인 2018.12.06 18:59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유수지 기자]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타임즈고등교육(Times Higher Education, THE)이 발표한 2019 THE세계의과대학 순위에서 성균관대가 전체 41위로 국내대학 정상에 올랐다. 서울대는 올해 전체 49위로 국내대학 2위에 자리했다. 올해의 이변은 2013-14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대학 1위를 지켜왔던 서울대가 성대에게 자리를 넘겨줬다는 것이다. 2015-16년부터 순위권에 등장한 성대는 내내 2위 자리를 고수하다 올해 처음 서울대를 넘어섰다. 

세계대학 톱3는 옥스퍼드대 하버드대 케임브리지대 순으로 자리했다. 옥스퍼드대는 올해 역시 1위 자리를 지켰다. 8년 연속의 성과다. 하버드대도 지난해와 같은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공동 2위였던 케임브리지대는 3위로 내려왔다. 

9위 호주 맬버른대, 13위 캐나다 토론토대, 14위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를 제외하곤 나머지 톱20 순위는 미국과 영국 대학이 휩쓴 양상이다. 특히 톱10내 미국/영국 외 대학은 호주의 맬버른대가 유일하다. 공동20위를 포함, 올해 톱20의 21개 대학 중 미국은 12개 대학, 영국은 6개 대학이 자리했다.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타임즈고등교육이 발표한 2019 THE세계의과대학순위에서 성균관대가 전체 41위로 국내대학 정상에 올랐다. 서울대는 올해 전체 49위로 국내대학 2위에 자리했다. /사진=타임즈고등교육 홈페이지 캡처

<성대 서울대 연대 톱3.. 성대 1위 도약>
올해 국내 1위는 성균관대가 차지했다. 종합점수 68.4점의 성적이다. 세계순위는 41위로 지난해 57위보다 16계단 상승했다. 성대는 2015-16년부터 세계 88위에 오르며 순위에 등장했으며 2016-17년 72위, 2018년 57위, 2019년 41위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지난해는 국내1위였던 서울대(54위)를 3계단 차이로 바짝 뒤쫓더니 올해는 오히려 8계단 앞선 성적을 기록했다.

서울대는 THE세계의과대학 순위에 국내대학 순위가 처음 함께 발표된 2013-14년부터 지난해까지 줄곧 1위 자리를 지켜왔다. 올해는 종합점수 64.8점으로 국내대학 2위, 세계대학 49위에 올랐다. 2013-14년 45위, 2014-15년 58위, 2015-16년 54위, 2016-17년 52위, 2018년 54위, 2019년 49위의 성적이다. 

연대는 지난해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종합점수 50~53점을 기록하며 세계대학 순위 101-125위 내에 오른 모습이다. 지난해 151-175위에서는 상승했지만 2013~14년 77위, 2014~15년 81위에 올랐던 것과 비교하면 아쉬운 성적이다. 2015~16년, 2016~17년에는 100위권 내에 위치하지 못해 순위 목록에서 발견할 수 없었다.

- 국내 17개 대학, 세계 721위내 자리
올해 THE세계의과대학 순위는 721개 대학의 평가를 진행했다. 2011~13년 50개 대학에서 2013~17년 100개 대학, 2018년 500개 대학, 올해 721개의 대학까지 평가 범위를 차츰 넓혀가는 모양새다.  

올해 순위 내 안착한 국내 대학은 17개 대학이다. 지난해 9개 대학에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2013~17년까지는 목록에서 2개 이상의 국내대학을 발견할 수 없었던 것에 비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평가대학 범위가 계속 확대되고 있는 점도 앞으로 더 많은 국내 대학의 순위 진입을 기대해볼 수 있는 부분이다.

4위는 지난해와 같이 고려대가 자리했다. 151-175순위 내 자리하면서 세계대학 순위는 지난해 201-250위 성적보다 향상됐다. 고려대는 지난해 첫 순위 목록에 등장했으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종합점수는 46.2~47.7점대를 기록했다. 

고려대에 이어 경희대와 울산대가 공동5위에 올라 국내톱5를 끊었다. 두 대학 다 종합성적 32.7~37.5점대를 기록, 세계대학 301-400위에 안착했다. 경희대는 지난해 국내대학 공동6위에서 한 계단을 올라선 모습이다. 올해 세계대학 순위도 지난해 401-500위보다 상승한 모습이다. 울산대는 올해와 지난해 국내대학 순위와 세계대학 순위가 모두 같다. 다만 종합점수는 지난해 29.7~35.6점에서 소폭 상승한 모습이다.

국내 7위는 한양대다. 지난해 국내대학 5위에서 2계단 하락했다. 세계대학 순위도 지난해 301-400위에서 올해 401-500위대로 내려왔다. 종합점수는 27.4~32.6대의 기록이다. 

국내대학 8위에는 경북대 부산대 이화여대 전남대 중앙대가 자리했다. 모두 세계대학 501-600위의 성적이다. 종합점수는 22.8~27.3점대다. 중대와 이대를 제외한 나머지 대학은 올해 첫 순위권 등장이다. 중대와 이대는 지난해 401-500위에서 하락한 성적이다. 

9위도 영남대 인하대 전북대 충남대 한림대가 공동으로 올랐다. 세계대학 순위 601+대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500위권 내에서 발견되지 않았던 대학들이다. 종합점수는 13.9~22.7점대를 기록했다.     

<세계1위 옥스퍼드대 유지.. 하버드 케임브리지 톱3>
세계대학 1위는 올해 역시 영국의 옥스퍼드대다. 8년 연속 세계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종합점수는 91.4점으로 지난해 93.8점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하버드대도 지난해 2위 자리를 그대로 유지했다. 종합점수는 89.3점이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89.8점에서 근소하게 하락한 수치다. 케임브리지대는 지난해 공동2위에서 올해 3위로 내려섰다. 종합점수 87.4점이며 지난해 89.8점보다 낮아졌다. 

4위에는 지난해와 같은 임페리얼칼리지런던이 자리했다. 종합점수는 86.3점으로 지난해 87.6점 보다 하락한 모양새다. 지난해 공동4위였던 스탠퍼드대까지 올해 세계대학 톱5가 끊어졌다. 종합점수 86.1점으로 4위와 아주 근소한 차이다.

톱5에는 영국 3개 대학, 미국 2개 대학이 자리하며 영국이 우세해보이지만, 전반적으로는 미국대학의 강세가 이어졌다. 톱20 순위 중 미국대학이 차지한 순위가 12개에 달한다. 톱6위부터 10위까지는 존스홉킨스대 UC버클리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컬럼비아대 멜버른대 순이다. 

톱11위부터 20위까지는 예일대 UCLA 토론토대 카롤린스카연구소 펜실베니아대 듀크대 킹스칼리지런던 워싱턴대 에든버러대 UCSD 세인트루이스워싱턴대 순으로 이어졌다. 톱20 순위 중 스웨덴의 카롤린스카연구소는 유일한 비영미권 대학이다. 

<THE 세계의과대학순위는?>
THE 세계의과대학순위(World University Rankings 2019 by subject: clinical, pre-clinical and health)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타임즈고등교육이 매년 발표하고 있는 대학 순위다. ▲교육여건(Teaching : the learning environment) 30% ▲연구실적(Research : volume, income and reputation) 30% ▲논문피인용도(Citation : research influence) 30%  ▲국제화(International outlook : staff, students and research) 7.5% ▲산학협력(Industry income : Knowledge transfer) 2.5% 등 5개 지표를 활용해 순위를 매긴다. 교육여건은 5개, 연구실적은 3개, 국제화는 3개 지표로 세분화돼있어 세부지표까지 따지면 총 13개 지표를 통해 순위를 산출하고 있다. 

THE가 현재처럼 독자적으로 순위를 발표하기 시작한 것은 2010년부터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QS(Quacquarelli symonds)와 함께 QS세계대학순위를 발표했으나 2010년부터 협력을 멈췄다. QS도 QS세계대학 순위를 발표하면서 THE와 더불어 현 시점에서 가장 권위있는 양대 세계대학순위로 평가받고 있다. 

THE는 세계의과대학순위를 비롯 세계대학순위 아시아대학순위 소규모대학순위 신흥대학순위 등 다양한 세계대학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평가대상의 방법론을 약간씩 변경하고 대상을 달리하는 정도다. 다양한 순위발표가 여러 관점에서 대학들을 평가해 수요자들에게 선택잣대를 다수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긴하나, 교육계에서는 평가기관의 '돈벌이'에 지나지 않는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한 대학가 관계자는 "대학평가기관들이 발표하는 순위들은 결국 하나의 사업에 불과하다. 여러 범주의 대학순위를 발표해 추후 순위개선방안 등과 연계한 세미나/컨설팅 등으로 이어지게 만들어 더 많은 수익창출의 기반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세계대학순위는?>
THE세계대학순위 외에도 전세계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평가/순위들이 존재한다. 'QS세계대학순위' 'CWUR 세계대학평가' '세계대학학술순위(ARWU)' 'CWTS 라이덴 랭킹'이다. 평가방식이 순위마다 상이하기 때문에 국내대학들이 받아드는 성적표도 순위마다 달라지는 모습이 종종 발생한다.

'QS 세계대학순위'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QS(Quacquarelli symonds)가 주관하는 순위로 학계 평판도(40%) 졸업생 평판도(10%) 학생-교수비율(20%) 논문 피인용(20%) 외국인교수 비율(5%) 외국인학생 비율(5%) 의 6가지 지표를 통해 이뤄진다. 설문조사를 통해 조사되는 평판도가 지표의 50% 비중으로 높다는 점이 다른 대학평가들과 차별점이다. 

CWUR 세계대학평가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세계대학랭킹센터(Center for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발표한다. 교육의 질(25%) 동문 고용 수준(25%) 교수진 역량(25%)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며 간행물 영향력 피인용도 h-인덱스 특허를 각 5%씩 반영하는 구조로 이뤄져 있다. CEO직위를 가진 동문들의 수를 평가하는 동문 고용 수준을 통해 다른 평가들과 차별화를 이루고 있다.

세계대학 학술순위(ARWU)는 중국의 상해교통대(상하이자오퉁대)에서 발표한다. 졸업생과 교수의 노벨상/필즈상 수상실적이 30%(졸업생 10%/교수 20%)나 반영되는 탓에 우리나라 대학들과는 다소 거리가 존재한다. 수상실적에 더해 학문분야별 논문 피인용빈도 높은 연구자(20%)와 네이처/사이언스급 학술지에 논문 게재(20%) 과학인용색인(SCIE)/사회과학인용색인(SSCI)수록 논문(20%) 1인당 학술평가(10%) 지표로 순위를 산출한다. 

CWTS 라이덴 랭킹은 네달란드 라이덴 대학교에서 발표하는 순위다. 톰슨 로이터의 DB를 활용해 4년간의 논문을 분석, 분야별로 상위 1%, 10%, 50% 논문의 비율을 활용하므로 다른 평가들에 비해 학술 분야에 치중한 평가가 이루어진다는 특징이 있다. 다만 비율순위이기 때문에 규모가 큰 대학이 상대적인 불리함을 떠안게 된다는 단점이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유수지 기자  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