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국민대, 글로벌 기업 GE Aviation와 MOU체결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7.19 10:32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국민대는 17일  영국 판버러 국제 에어쇼현장에서 GE Aviation 항공전자시스템 부문과 무인기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GE Aviation은 글로벌 기업 GE그룹의 핵심 사업부로서, 민수 및 군용 엔진, 항전 시스템, 3D Additive Manufacturing, 디지털 솔루션 등을 개발 및 제공하는 첨단 기업이다. 이번 MOU를 통해 두 기관은 향후 민간 항공기 및 전투기의 핵심이 될 무인기 관련 연구를 비롯하여 기술 및 제품 개발 등 다양한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MOU는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인 ‘영국 판버러 에어쇼’ 현장에서 체결되었기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에어쇼에는 GE Aviation 등 항공 관련 글로벌 기업들뿐만 아니라 방위산업진흥회, KAI(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국내 주요 기관 및 기업들도 참가했다. 

국민대 유지수 총장은 “국민대는 자율주행자동차, 정보보안 및 암호, 센서, 3D 프린팅, 정보통신, 소프트웨어융합, 빅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미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다”며 “GE Aviation과의 MOU는 국민대가 이러한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할 뿐만 아니라 무인기 기술 분야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GE Aviation 항공전자시스템 부문 Alan Caslavka 사장은 “이번 MOU는 한국에서의 무인기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한 GE Aviation의 계획이자 사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국민대와의 사전 협의의 결과물” 이라며 “국민대와의 협업을 통해 무인기 관련 다양한 기술을 검증 및 개발함으로써 무인기의 안전성을 높이고 전 세계적 확산을 가속화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민대는 지난 4월 교육부 주관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자율주행자동차 부문)’에 선정되었으며, 국내 대학 최초로 대한민국 공군과의 협력을 위한 ‘국방무인R&D센터’를 설립했다. 또한 2017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대규모 ‘4차산업혁명 페스티벌’을 개최했으며, 지난 6월에는 ‘한국형 4차산업혁명 심포지움’을 개최함으로써 4차산업혁명을 통해 경제, 인구, 환경, 국방, 통일 등 한국의 주요 현안들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국민대는 17일  영국 판버러 국제 에어쇼현장에서 GE Aviation 항공전자시스템 부문과 무인기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국민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