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2019 대입 잣대
[2019대입잣대] 상위17개대 인문과학계열 취업률.. 고려대 1위, 성대 동대 톱3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8.01.22 14:01
  • 호수 274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대졸자의 구직난이 사회적 문제로 부각된 지 오래다. 수험생들은 대학 진학시 본인의 적성, 성적 등도 고려하겠지만 취업률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잣대로 부상했다. 취업한파의 냉기가 좀처럼 가시지 않는 가운데, 2016년 취업률이 가장 높았던 대학은 어디일까. 상위17개대학 평균 취업률이 67.3%인 가운데 성대가 76.4%로 취업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고려대 73.8%, 한양대 72.7%, 서울대 70.6%, 연세대 70.1%, 서울시립대 68.6%, 인하대 68.3%, 동국대 68.2%, 중앙대 67.6%, 서강대 67.1%, 홍익대 65.1%, 숙명여대 64.4%, 경희대 64.3%, 한국외대 64.1%, 단국대 63.3%, 이화여대 63%, 건국대 61.7% 순이었다.

이공계특성화대학의 경우 평균 61.8%의 취업률이었다. 이공계특성화대는 대학원 진학을 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취업률 공시에서 대학원 진학 현황은 졸업자에서 제외하고 본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학원에 진학하지 않고도 아직 취업을 하지 않은 인원이 그만큼 많았다는 뜻이다. 조사기간 당시 원년을 맞이하지 않아 졸업자를 배출하지 않은 DGIST는 공시대상에서 제외됐다.

반면 교사가 될 목적으로 진학하는 교대의 평균 취업률은 84.5%로 높은 편이다. 청주교대가 94%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진주교대 91.5%, 대구교대 89.6% 순으로 톱3였다. 최근 임용절벽 사태로, 취업문이 좁아졌다는 우려가 높아졌지만 아직까지 높은 취업률의 위상이 공고한 상황이다.

전체 대학으로 눈을 넓히면 188개대학의 평균 취업률은 64.3%였다. 기술대학, 교대, 이공계특성화대 등을 제외한 수치다.

상위17개대학의 계열별로 살펴보면 공학계열의 취업률이 75.3%로 가장 높았고 사범대의 취업률이 48.2%로 가장 낮았다. 공학에 이어 상경(71.1%) 인문과학(64.5%) 자연과학(59.8%) 순이었다. 산업수요가 많은 공학계열의 취업률이 높은 상황은 상대적으로 취업률이 낮은 문과 기피 현상을 뒷받침한다.

대학알리미가 공시한 2017년 ‘졸업생의 취업 현황’은 2016년 12월 31일 기준이다. 2015년 8월, 2016년 2월 졸업자가 조사 대상이다. 지난해 6월 한차례 ‘졸업생의 취업 현황’이 공시됐으나 당시 자료는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교내취업자 수 등 일부 자료만 공시되고 나머지 자료는 미완성인 상태였다. 대학정보공시센터 관계자는 “최근(1월5일~14일) 대학의 확인을 거친 나머지 정보를 모두 채워 최종 취업률을 공시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대학알리미가 공시한 2016년 기준 취업률을 살펴본 결과 상위17개대 중 인문과학계열 평균 취업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고려대다. 고려대 인문과학계열 평균 취업률은 73%였다. /사진=고려대 제공

<상위17개대 계열별 취업률.. 공학 상경 인문 자연 사범 순>
상위17개대학의 취업률을 계열별로 살펴보면 공학계열의 취업률이 75.3%로 가장 높았다. 졸업자 1만4644명에서 취업률 미산정 지표에 해당하는 3225명을 제외한 1만1419명 중 8594명이 취업한 결과다. 졸업자 규모도 가장 컸지만 취업자 역시 가장 많아 높은 취업률로 나타났다. 공대의 높은 취업률은 산업수요가 많다는 점이 반영된 결과다.
이어 취업률이 높았던 계열은 상경계열이다. 대표적인 모집단위가 경영 경제인 상경계열은 71.1%의 취업률이었다. 1만649명의 졸업자에서 1281명을 제외한 9368명 중 6657명이 취업했다. 이어 인문과학계열 64.5%(5167명/8012명) 자연과학계열 59.8%(1939명/3245명) 사범대학 48.2%(1280명/2657명) 순이었다.

모집단위별 취업률에서 모집단위 편제가 바뀌기 전에 입학한 졸업생들은 분리공시됐다. 예를 들면 고대의 경우 정보대학의 컴퓨터학과와 정보통신대학의 컴퓨터학과가 구분돼 있는 식이다.

- 인문과학계열, 고대 1위.. 성대 동대 톱3
인문과학계열 모집단위 중 취업률이 높았던 곳은 서울대 중어중문학과 92.3%, 성대 중어중문학과 90.4%, 서강대 종교학전공 87.5% 순으로 톱3였다. 중어중문학의 강세가 눈에 띈다. 중어중문학과는 톱2 대학의 최고 취업률 학과이기도 했다. 타 대학에서도 비교적 취업률이 높은 편이었다. 중어중문학과만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동대 73.2% 한대 71.9% 이대 70% 등이었다.

인문과학계열에서 취업률이 높았던 대학은 고대다. 평균 73%의 취업률이었다. 전공별로 살펴보면 중어중문학과 86.4%(57명/66명) 노어노문학과 81.8%(27명/33명) 사학과 80%(24명/30명) 한국사학과 77.8%(14명/18명) 서어서문학과 77.5%(31명/40명) 언어학과 77.3%(17명/22명) 독어독문학과 73.7%(28명/38명) 심리학과 73.5%(25명/34명) 국어국문학과 72.9%(43명/59명) 영어영문학과 72.3%(94명/130명) 사회학과 70.3%(64명/91명) 한문학과 66.7%(12명/18명) 철학과 64.5%(20명/31명) 불어불문학과 59.1%(13명/22명) 일어일문학과 48.3%(14명/29명) 서양사학과 0%(0명/1명) 순이었다.

고대에 이어 성대가 72.1%였다. 전공별로는 중어중문학과 90.4%(47명/52명) 영어영문학과 78.8%(67명/85명) 러시아어문학과 78.3%(36명/46명) 프랑스어문학과 77.1%(37명/48명) 국어국문학과 70.8%(51명/72명) 철학과 67.4%(29명/43명) 사학과 66%(33명/50명) 독어독문학과 61.9%(26명/42명) 문헌정보학과 58%(29명/50명) 한문학과 55.6%(10명/18명) 순이었다.

성대에 이어 동대까지 톱3 대학이었다. 동대는 평균 69.4%의 취업률이었다. 전공별로 살펴보면 영어영문학전공 100%(3명/3명) 철학과 100%(2명/2명) 영어영문학부 영어통번역학전공 79.7%(47명/59명) 영어영문학부 영어문학전공 75%(21명/28명) 영어통번역전공 75%(3명/4명) 중어중문학과 73.2%(30명/41명) 국어국문학과 63.3%(19명/30명) 철학윤리문화학부 철학전공 62.5%(5명/8명) 사학과 57.9%(11명/19명) 일어일문학과 51.7%(15명/29명) 철학윤리문화학부 윤리문화학 전공 50%(3명/6명) 순이었다.

동대에 이어 서울대 68.4% 한대 67.6% 외대 64.4% 이대 64% 시립대 63.5% 숙대 63.4% 인하대 63.3% 홍대 63.3% 중대 61.8% 연대 61.7% 단대 60.8% 서강대 60% 경희대 59.1% 건대 54.5% 순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