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비대면 재택 수업' 4월26일까지 3주 연장
상태바
경상대, '비대면 재택 수업' 4월26일까지 3주 연장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3.3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유입자/국내확진자 증가.. 지역사회 감염 위험 여전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 통해 학생 안전 확보 필요성
'실시간 화상강의(Zoom)' 권장…쌍방향 소통 학습 실시
'코로나19' 사태 호전되면 정상 등교 앞당길 수도 있어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경상대는 31일 오후 열린 임시학무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한 '비대면 재택 수업'(비대면 강의, 비대면 온라인 수업)을 4월 26일까지 3주간 추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상대는 코로나19 감염증으로부터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학사일정을 조정해 개강(3월16일) 후 3주간(3월16일부터 4월5일까지) 비대면 재택 수업을 시행해 왔으며, 이번에 비대면 재택 수업의 추가 연장을 결정했다.

경상대 관계자는 "최근 해외 유입자 증가에 따라 국내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위험이 여전하다고 판단하고, 특히 진주 지역에서도 2월 21일 이후 40여 일 만에 3명의 감염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학생들이 정상 등교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경상대는 이번에 연장되는 비대면 재택 수업 기간에는 '실시간 화상강의(Zoom)'를 권장해 교수의 동영상 제작 불편을 해소하고 학생과의 쌍방향 소통 학습을 실시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학사일정을 추가 조정함에 따른 중간고사 실시 여부, 실시할 경우 방법, 실습 과목의 문제점 등은 '특별 전담 조직'(태스크 포스팀)에서 신속히 논의해 공지함으로써 혼란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경상대는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상황이 호전되거나 안정되면 일주일 전에 공지한 뒤 대면강의를 시작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경상대 제공
사진=경상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