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2021입학설명회/방문상담 잠정보류..' 전화 상담/Q&A게시판 활용'
상태바
고려대 2021입학설명회/방문상담 잠정보류..' 전화 상담/Q&A게시판 활용'
  • 손수람 기자
  • 승인 2020.03.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고려대가 입학설명회와 방문상담 프로그램 일정을 잠정적으로 보류한다고 최근 밝혔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수험생들은 4월 본교 입학설명회와 고교방문 입학설명회 실시여부를 추후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고교 관계자와 학부모 등의 방문상담 역시 당분간 진행되지 않는다. 고대 입학처 관계자는 “입학설명회와 방문상담은 잠정 보류하지만 전화 및 Q&A게시판을 통한 상담은 계속해서 진행한다”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많은 양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2021전형계획에 의하면 고대는 올해 정원내(사이버국방학과포함) 3817명을 모집한다. 수시 모집인원이 3068명으로 전체의 80.4%를 차지하며, 정시는 749명으로 19.6% 수준이다. 전형별로 학종(일반전형-학업우수) 1178명, 학종(일반전형-계열적합) 495명, 교과(학교추천) 1158명, 실기(특기자) 187명, 수능(일반) 749명을 선발한다. 

고대는 올해 교과 모집인원이 급증하는 것이 눈에 띈다. 2020학년 400명에서 2021학년 1158명으로 758명 확대된다. 고대가 교육부의 ‘정시30%확대’ 권고를 그대로 수용하는 대신 예외조항을 활용해 교과비중을 30% 늘리는 것으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선발인원 많아지면서 수능최저 기준도 강화된다. 인문계열은 국 수(가/나) 영 사/과(2과목 평균) 중 3개등급합5, 한국사3등급 이내다. 자연계열(의대 제외)의 경우 국 수(가) 여 과(2과목 평균) 중 3개등급합6, 의대는 국 수(가) 영 과(2과목 평균)의 4개등급합5다. 자연계열과 의대의 한국사 기준은 4등급 이내다. 지난해의 경우 인문계열은 3개등급합6, 자연계열도 3개등급합7이었다.

고려대가 입학설명회와 방문상담 프로그램 일정을 잠정적으로 보류한다. 수험생들은 4월 본교 입학설명회와 고교방문 입학설명회 실시여부를 추후에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고려대 제공
고려대가 입학설명회와 방문상담 프로그램 일정을 잠정적으로 보류한다. 수험생들은 4월 본교 입학설명회와 고교방문 입학설명회 실시여부를 추후에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고려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
  • [2020 4월 모의고사] ‘사실상 첫 모의고사’ 수(가) 어려웠다.. 국95점 수(가)84점 수(나)88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