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교육정책연구소, ‘나는 왜 이제야 아는가’ 발간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교육정책연구소, ‘나는 왜 이제야 아는가’ 발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5.2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광주시교육청 교육정책연구소(소장 김준영)가 한말 호남 의병장의 이야기를 담은 ‘나는 왜 이제야 아는가’를 발간해 28일부터 관내 전체 초‧중‧고‧특수학교 및 도서관 등에 배부한다고 28일 밝혔다. 

광주교육정책연구소는 지난 2019년 ‘의향 광주 위인 열전’ 첫 발간 사업을 기획했다. 근현대사의 어려운 시기마다 자신을 버리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한 몸을 바쳤던 지역의 숨은 위인을 발굴해 의향(義鄕) 광주의 역사적 뿌리를 밝히고 그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함이다. 
  
지난해 발간한 ‘아름다운 사람들’에서는 1970~1980년대 한국의 민주주의를 이끌어온 시인 김남주,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광주 항쟁 최후의 수배자 윤한봉, 극작가 박효선 등 네 명의 인물을 담았다. 

올해 ‘나는 왜 이제야 아는가’에서는 1896~1909년까지 활동한 호남 의병장들 중 호남 성리학의 기둥인 송사 기우만(노사 기정진의 손자)과 호남 의병 운동의 실천적 주역인 성재 기삼연을 비롯해 안규홍, 심남일, 양진여, 전해산, 조경환, 김태원, 양회일, 고광순 등 10인의 삶을 탐구했다. 

집필 작업을 맡은 황광우 작가는 “광주를 ‘의향’, ‘민주화의 성지’라고 하지만 정작 ‘광주가 왜 의향인가?’에 대해 제대로 설명할 수 없었는데 운사 여창현의 ‘운사유고’를 통해 한말 호남 의병 운동의 주역들을 만나게 되면서 자신의 배움이 잘못되었음을 깨달았다”며 “고교 시절 배웠던 역사교과서에는 한말 의병운동의 거두로 최익현, 유인석, 평민 의병장 신돌석의 이름만 등장하는데 한말 의병 운동의 역사에 ’전남‘이 통째로 삭제된 교과서는 다시 쓰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황광우 작가는 “역사에는 ‘있었던 그대로의 역사’와 ‘쓰인 역사’가 있는데 ‘있었던 그대로의 역사’ 만큼이나 ‘쓰인 역사’도 소중하고, 우리는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영웅들에 대해선 입을 벌려 찬양하고, 우리의 선조들에 대해선 우습게 여기는 묘한 습성이 있다”며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처럼 역사적 사실에 충실하되 의병장들의 삶과 고뇌를 공감할 수 있는 ‘의병 문학’을 만들기 위해 힘썼고, 왜 광주를 ‘의향’이라고 부르는지를 체감케 해 광주에 대한 자부심을 높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교육정책연구소 김준영 소장은 "한말 의병 운동에서 호남 의병이 60%에 달하는 압도적 비중을 차지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역할에 상응하는 조명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한말 호남 의병 운동의 역사적 뿌리를 제대로 인식할 때 일제하 독립운동 및 반독재 민주화 운동에서 광주와 호남이 갖는 역할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업을 총괄한 시교육청 현석룡 정책기획과장은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의 숨은 위인을 발굴하는 작업이 필요하고 학생들이 우리 지역 역사를 올바르게 이해함으로써 정의로운 민주시민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정책적 지원을 꾸준히 하겠다”며 “아울러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이 떳떳하게 살 수 있도록 선양 사업에 대한 우리 사회의 보다 깊은 관심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