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지균 수능최저 '3개영역 3등급이내' 완화.. 정시 교과외 미반영
상태바
서울대 지균 수능최저 '3개영역 3등급이내' 완화.. 정시 교과외 미반영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06.12 12: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종 서류평가, 여건내 최선의 노력 평가”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서울대가 수시 지역균형(이하 지균) 수능최저 완화를 확정했다. 서울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 일부 변경사항’을 12일 발표했다. 서울대는 “코로나19여파가 장기화됨에 따라 일선 고교의 정상적인 교육활동에 다소 제약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심의를 거쳐 2021학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의 일부 내용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가 2021수시에서 지균 수능최저 완화를 확정했다. /사진=서울대 제공
서울대가 2021수시에서 지균 수능최저 완화를 확정했다. /사진=서울대 제공

 

올해 고3재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지균 수능최저는 음대를 제외한 전 모집단위에서 기존 국수영탐 중 3개영역 이상 2등급이내를 만족해야 했지만, 3개영역 이상 3등급 이내로 완화했다. 음대 성악과 기악과 국악과의 경우 2개영역 이상 3등급이내에서 2개영역 이상 4등급 이내로, 작곡과는 3개영역 이상 2등급이내에서 3개영역 이상 3등급이내로 등급기준을 완화했다. 

탐구영역 등급 충족 인정기준은 등급합 기준이 아닌, 개별과목 모두 기준을 만족해야 한다. 기존에는 2개과목 등급합 4등급이내(성악 기악 국악 제외), 6등급이내(성악 기악 국악)였으나, 2개과목 모두 3등급이내(성악 기악 국악 제외), 4등급이내(성악 기악 국악)를 충족해야 한다. 

정시에서는 교과외 영역을 반영하지 않는다. 기존에는 정시 일반전형에서 출결 봉사 교과이수기준 항목을 모두 충족하지 못할 경우 수능점수에서 감점처리했으나, 올해는 적용하지 않는다. 서울대 입학 관계자는 “서울대는 학생의 적극적 참여가 바탕이 되는 수업은 물론 창의적체험활동 등 학교의 교육활동 전반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지 못한 상황임을 파악하고 있다”며 “서울대 학종 서류평가는 학생이 처한 교육적 여건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며 학교교육을 통해 함양한 학생의 고른 역량을 종합적으로 반영하는 평가다. 2021학년 서류평가에서도 학생이 학교교육을 통해 경험하고 성취한 내용을 기계적으로 반영하지 않으며 자신에게 주어진 여건 안에서 스스로 보인 최선의 노력을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서정 2020-07-25 13:13:06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서울대 지균 수능최저가 완화됐으니 지역의 각 학교 상위권 학생들에게 참 좋은 기회인 것 같습니다. 3개영역 3등급이내 라는 반가운 기사 감사합니다.

윤서준 2020-07-01 14:41:17
너무 좋네요. 서울대 지균이 수능최저 가 완화됐다고 하니, 지역 인재들은 좋겠습니다. 3개영역 3등급이내 완전 찬성임.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
  • ‘코로나가 뒤엎은' 2021 대입일정.. 고대/시립대/연대 면접일정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