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곳 중 2곳 IT인력 비중 점점 커지고 있어
상태바
기업 5곳 중 2곳 IT인력 비중 점점 커지고 있어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1.04.20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최근 IT인재 부족 현상은 ICT, 게임 기업만의 일이 아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화가 가속화 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내부적으로 IT 직무 비중을 늘렸고, 그에 따른 인재 영입도 늘어났다. 20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IT인력 비중 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41.3%가 '최근 IT인력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기업 특성상 IT기술이 필수라서'(44.4%, 복수응답)와 '코로나19로 업무 방식 디지털화가 가속화 돼서'(41.1%)가 비등했다. 그 외 '경쟁사 대비 IT기술을 성장 시켜야 돼서'(24.2%), '코로나19로 급격하게 산업 환경이 변화해서'(17.7%),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경영방침이 바뀌어서'(15.3%)  등이 있었다.

평균적으로 IT직무자들의 비중은 기존보다 32%정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필요한 부분으로는 '개발자(SW, SI, QA 등)'(49.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정보보안/정보시스템운영'(44.3%), 'AI/빅데이터 전문가'(25%)가 2,3위였다.

하지만 과반의 기업들은(45.7%) IT인재를 채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채용공고에 맞는 사람을 뽑기가 힘들다'(62.8%, 복수응답)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지원자 수가 적어서'(43.1%), '연봉이 너무 높아져서'(35%), '인재 채용 경쟁이 심해서'(22.6%), 'IT 인력 채용을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곳이 없어서'(10.2%)가 뒤를 이었다.

더불어 기업들은 IT인재 유치 및 유지를 위해서는 'IT인력 위주의 전문 채용 플랫폼'(42.3%, 복수응답)이 가장 필요하다고 보았다. 사람인HR에서는 최근 IT 개발자 전문 채용 플랫폼 '점핏(Jumpit)'을 론칭했다. 직무에 더해 '기술 스택'을 기반으로 채용공고 게재를 하고 입사 지원이 가능한 개발자 채용 플랫폼이다. 기업마다 요구되는 기술 스택이 천차만별인 IT업계 특성을 반영, 명확한 직무 설명과 기술 스택을 통해 지원자와 기업이 빠르고 정확하게 매칭 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그 외에 '산업에 필요한 전문 인력 육성'(40.1%), '연봉 인상'(32.1%), '성장 가능성'(25.5%) 등이 인재를 위해서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IT 인재의 중요성 변화에는 코로나19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기존보다 IT 인력의 역할이나 비중이 강화됐다(61%)는 기업이 다수였다. 또한 4차산업혁명의 가속화가 코로나19로 인해 빨라지고 있기 때문에 '우수인재 채용 보조금 지원'(51.3%, 복수응답)과 같은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생각했다. 계속해서 '보조금/세제 혜택'(40%), '경영진 마인드 변화'(29.3%), 'R&D 재정 지원'(29%), '기존 인력 교육 지원 제도 강화'(28.3%) 등이 기업 운영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4월 모의고사] 수학 2021수능과 비슷, 3월학평보다는 쉬워(이투스)
  • 2021 THE 세계대학 영향력 순위.. 연대 경북대 전남대/한양대/전북대 톱5
  • [2021 4월 모의고사] 등급컷 EBS 발표.. 국126점 수127점
  • [2021 4월 모의고사] ‘3월보다 평이’.. 표점 등급컷 국어124~131점 수학125~136점
  • '내년 3월 개교' 한전공대.. 영문 교명 KENTECH(켄텍) 확정
  • [단독] 2021 KAIST 등록자 한국영재 1위.. 한성 경기북 부산/세종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