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만들마루’ 신개념 제조창업 혁신 플랫폼
상태바
전남대 ‘만들마루’ 신개념 제조창업 혁신 플랫폼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1.03.0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2일 전남대학교가 지난해 21개 창업 아이템에 대해 크라우드 펀딩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무려 평균 625%의 달성률과 약 1억 5천만 원의 펀딩 후원금을 기록해 신개념 제조창업 혁신 플랫폼으로 떠오르고 있다. 전남대 메이커스페이스 ‘만들마루’는 지난해 학생과 청년 예비창업자들의 신규 창업 아이템을 발굴해 시장 반응 검증 및 마케팅 전략 기초 자료 수집을 위해 크라우드펀딩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21개 창업 아이템에서 이같은 성과를 낳은 것으로 집계했다. 

 이중 ▲‘디자인 25’(대표 김이호)의 ‘내 방에서 즐기는 작은 모닥불, LED 디퓨저 모닥’은 목표의 1,097%를, ▲아롱아롱(대표 김대훈)의 ‘소복이 쌓이는 향기 인센스 홀더, 설와’는 4,054%를 각각 달성했다. 특히, ‘설와’는 펀딩 금액면에서 대한민국 인센스 단일제품으로 최고 금액을 갈아치우는 신기록을 달성했으며, 카카오 메이커스 등 여러 오픈마켓에서 입점 제의까지 받았다. 

또 ▲‘지키다’의 해외여행 필수품 ‘여행자를 위한 응급 키트, 반디’(1,777%), ▲‘유니크 디자인 스튜디오’의 색상이 물들어있는 아크릴을 활용한 ‘틴트테이블’(416%), ▲‘바리디’의 앱을 활용한 스마트 블록 ‘Play with the BANUCO’ (305%), ▲‘자잔스 스튜디오’의 원목 별자리 무드등 ‘Be The Light’ (253%) 등 다양한 제품들이 유명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성공을 거뒀고, 일부 제품들은 시장 진입까지 준비 중이다. 

전남대 만들마루는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품을 발굴하고 시제품을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교육해 제조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하는 ‘제조창업 혁신 플랫폼’으로, 청년 창업자들에게 제품의 소량 생산에 대한 가격 경쟁력 확보와 초기 시장 진입을 지원한다. 

원용관 단장은 “코로나 19 상황의 대안으로 시도한 만들마루의 제조창업혁신 플랫폼이 소규모 제조창업자들에게 초기 시장 진입단계까지의 난제를 극복해줄 수 있는 새로운 모델로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새로운 교육모델을 제시하는 플랫폼으로써 지속적인 변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남대 ‘만들마루’ 인센스 홀더
전남대 ‘만들마루’ 인센스 홀더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3월 모의고사] ‘공통+선택형’ 첫 1등급컷.. 국어122~135점 수학125~136점
  • 2021 서울대 지균 51.4% '수도권 출신'.. '일반고 서울대 문호, 지역인재와 달라'
  • 2022의치한약수 111개 학과 '추정합격선'.. 서울대 의예 298점 '최고' 서울대 약학 293점 '눈길'
  • 2022 이공계특성화대 6개 체제 출범..'한전공대' 올해수시부터 100명 선발
  • [2021 3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은?.. 지난해 코로나로 온라인실시
  • [2021 3월 모의고사] 수학 작년 수능보다 약간 어려워(이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