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수능] 국어 “전년수능과 비슷, 9월모평보다 쉬워”(대성)
상태바
[2021수능] 국어 “전년수능과 비슷, 9월모평보다 쉬워”(대성)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12.0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3일 시행중인 2021수능의 국어영역은 “전년 수능과 비슷”하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의 분석에 의하면 올해 실시한 9월모평보다는 약간 쉬웠던 것으로 보인다.

 

올해 수능은 세트구성이나 지문 분량 면에서 6월/9월 모평까지 이어진 최근의 기조가 유지됐다. 화법과 작문 영역은 화법, 화법+작문 통합, 작문 세트로 구성된 최근의 출제경향이 유지됐고 난이도도 평이했다. 

언어 영역 역시 6월/9월 모평과 마찬가지로 지문과 2문항으로 구성된 세트 문제와 단독 문제 3문제가 출제됐다. 용언의 활용에 대한 13번, 중세국어에 대한 15번 문제는 다소 까다롭다고 할 수 있다. 

문학 영역 역시 최근의 기조가 유지됐다. 9월과 마찬가지로 고전시가와 수필 복합 지문이 출제됐으나, 9월과 달리 까다로운 평론이 결합되지 않아 지문 구성은 다소 평이한 편이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그러나 40, 41번 등 작품의 구절과 선지를 꼼꼼하게 분석하지 않으면 답을 찾기 어려운 문제가 고르게 포진되어 있어 문학 중에서는 학생들의 부담이 가장 높았던 세트라고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독서 영역은 6월/9월 모평과 마찬가지로 2개의 글을 복합 형태로 제시한 지문이 출제됐으며, 대체로 지문의 길이가 짧고 낯선 정보가 과도하게 많지 않은 최근의 경향이 유지됐다. 그러나 합성 영상의 생성과 출력에 대한 기술 지문의 36번은 꼼꼼한 독해와 추론 과정을 요하는 문제로 난이도가 높은 까다로운 문제였다. 
 

Tag
#대성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모두 확인.. 제주남녕고 재학생, 판교고 재수생 추가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2021정시] 서울대 의예 412점, 서울대 경영 409점..연대 의대 417점 성대의예 413점 '역전현상'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