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수능] 수험생 ‘이것만은 꼭 기억’.. 확진/격리 수험생 교육청 신고
상태바
[2021수능] 수험생 ‘이것만은 꼭 기억’.. 확진/격리 수험생 교육청 신고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11.2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험생 유의사항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수능 전 코로나 확진이나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수험생은 관할 교육청에 신고해야 한다. 별도로 안내받은 시험장에서 응시해야 하며 다른 시험장에서는 응시가 불가능하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을 25일 발표했다. 

수험생은 교육부가 발표한 수험생 유의사항을 참고해, 특히 올해 코로나 관련 대처방법을 미리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수험생은 교육부가 발표한 수험생 유의사항을 참고해, 특히 올해 코로나 관련 대처방법을 미리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수능 전날 진단검사 희망할 경우 보건소 방문>
수험생은 수능 전날인 12월2일 예비소집에 반드시 참석해 수험표를 받아야 한다. 시험 당일 시험장을 잘못 찾는 경우가 없도록 시험장 위치 등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예비소집일 시험장 건물로 입장은 금지되며 확진/격리 수험생은 직계 가족 또는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지인 등을 통해 수험표를 대리로 받을 수 있다.

확진 수험생은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 격리 수험생은 별도 시험장에서 각각 응시한다. 시험 전 코로나19 확진이나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수험생은 먼저 보건소에 수능 지원자임을 밝히고 관련 안내를 받은 후 관할 교육청에 격리/확진 사실과 수능 응시 여부 및 본인 연락처 등을 신고해야 한다. 격리자는 시험 당일 자차 이동 가능 여부, 확진자는 안내받은 입원 예정 병원명도 함께 신고해야 한다.

수능 전날 보건소는 수험생에게 우선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진단검사를 희망하는 수험생은 병원이 아닌 가까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수험생은 반드시 방문한 보건소에 수험생임을 밝히고 진단검사를 받은 후 관할 교육청에 진단검사를 받았음을 신고해야 한다.

교육청은 신고가 접수되면 해당 수험생에게 별도 시험장 위치나 시험 응시를 위해 필요한 사항 등을 안내하게 된다. 확진/격리 수험생은 별도로 안내 받은 시험장이 아닌 다른 시험장에서는 응시가 불가능하고, 다른 시험장에 진입할 경우 관계 법령에 따라 제재를 받을 수 있으므로 유념해야 한다.

<시험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입실>
시험 당일은 오전 6시30분부터 시험장 출입이 가능하고 오전 8시10분까지는 지정된 시험실에 입실해야 한다. 시험실 입실 전 모든 수험생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한다.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체온을 측정하는 관계자에게 미리 증상을 알리는 것도 필요하다.

수험생은 시험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분실/오염/훼손 등을 대비해 여분의 마스크를 준비해갈 것을 권장했다. 망사 마스크, 밸브형 마스크와 같이 침방울(비말) 차단 효과가 현저히 떨어지는 것은 착용하지 말아야 하며, 필요한 경우에는 시험장 관계자에게 요청하면 마스크를 지급받을 수 있다.

1교시 국어를 선택하지 않은 수험생도 오전8시10분까지 입실해 감독관으로부터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를 지급받아야 한다. 수험표를 분실한 경우에는 응시원서에 붙인 사진과 동일 원판으로 인화한 사진 1장과 신분증을 가지고 시험장에 설치된 시험관리 본부에 신고하면 재발급이 가능하다.

올해는 수험생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책상 칸막이 설치 등으로 신분 확인 절차가 더욱 철저하게 진행되며,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관리/감독이 강화된다. 수험생은 감독관의 신분 확인 요구에 마스크를 잠시 내려 얼굴을 보여 주어야 하며, 칸막이를 활용해 시험 내용을 적어 두거나  동작을 하여 부정행위를 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시험 당일 모든 전자기기는 시험장에 반입할 수 없으므로 시험장 반입금지 물품은 집에 두고 오도록 한다. 시계는 통신/결제 기능(블루투스 등)과 전자식 화면표시기(LCD, LED 등)가 없는 아날로그 시계만 허용된다. 만약 미처 두고 오지 못한 전자기기가 있다면 1교시 시작 전까지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제출해야 하고, 제출하지 않고 있다가 적발될 경우에는 즉시 부정행위로 간주되어 시험이 무효 처리된다.

올해는 수험생의 마스크 의무 착용으로, 분실/오염/훼손 등으로 시험 중 마스크 교체가 필요할 수도 있기 때문에 시험실 휴대가능 물품에 마스크도 포함되었다. 시험 중 휴대가능 물품 이외의 모든 물품은 휴대하거나 휴대하지 않더라도 감독관의 지시와 다르게 임의의 장소에 보관하는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도 명확히 숙지해야 한다. 2020학년 수능에서 부정행위로 적발된 253명의 수험생 중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 위반자가 106명(약42%)으로 가장 많았다. 4교시 탐구영역 시험 시간에는 선택과목에 해당하는 문제지만 봐야 하지만, 해당 선택과목이 아닌 다른 선택과목의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2개 과목 이상의 문제지를 보는 경우 부정행위로 처리된다.

답안지는 필적확인란을 포함해 지급되는 컴퓨터용 사인펜으로만 표기해야 하며, 연필이나 샤프 등으로 기입하지 않도록 한다. 답을 잘못 기입한 경우에는 답안지 교체나 수정테이프를 사용해 수정할 수 있지만, 4교시 답안지의 경우 한국사와 탐구영역 각 선택과목의 답란이 모두 포함되어 있어 종료된 과목의 답란은 절대 수정하거나 기입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예를 들어, 경제 과목 시간에 앞서 끝난 한국사 과목의 답을 기입하거나 수정하면 부정행위로 처리된다.

답안지는 ‘이미지 스캐너’로 채점을 하므로, 답안지에 예비로 표시(예비마킹)한 것을 지우지 않고 남겨두면 중복 답안으로 채점되어 오답 처리될 수 있으므로 수정테이프나 지우개로 깨끗이 지워야 한다.

2교시 수학영역은 유형(가/나)과 문형(홀수/짝수)이 구분되고 1교시 국어영역, 3교시 영어영역, 4교시 한국사영역은 문형(홀수/짝수)만 구분된다. 문제지를 받으면 책상에 부착된 스티커에 표기된 자신이 선택한 유형(가/나) 또는 문형(홀수/짝수형)의 문제지가 맞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수험번호 끝자리가 홀수이면 홀수형을, 짝수이면 짝수형 문제지를 받아 풀어야 한다.

4교시 탐구영역과 5교시 제2외국어/한문영역은 유형 및 문형의 구분이 없으며, ‘시험편의제공대상자’에게는 홀수형 문제지만 배부된다.

매년 답안지에 문제지의 문형 또는 수험번호를 잘못 기재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므로, 답안지 작성 시에는 문제지의 문형과 수험번호를 제대로 기입했는지 재차 확인이 필요하다.

<방역 수칙 철저히 지켜야>
모든 수험생은 시험 전과 당일, 그리고 시험 후에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수능 1주 전인 26일부터는 전국의 고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되므로, 모든 수험생은 기간 중에 불필요한 외출이나 밀집시설 이용 등을 자제해야 한다.

수능 당일에는 실내에서 오랜 시간 동안 시험이 치러지므로, 손 씻기, 손 소독하기, 거리 두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시험장 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쉬는 시간에 서로 모여 있거나 대화하는 것을 자제하고, 점심 시간에는 본인의 자리에서 도시락으로 식사해야 한다. 시험장에는 정수기 등 음용 설비를 운영하지 않으므로 개인이 마실 물은 따로 준비해야 한다. 매 교시 종료 후 모든 시험실 마다 환기를 실시하므로 실내 온도를 고려해 외투를 입는 등 보온에도 신경 쓸 필요가 있으며, 화장실은 바닥에 표시된 지점에서 대기하며 이용해야 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선택학과는.. 인문 재학생 만점자1명 '수시납치'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2021정시] SKY 합격선 어땠을까..서울대 인문계열 농경제사회 의류 인문 최초합컷 톱3 ‘하향지원따른 이변’
  • 2021대입 추가모집 ‘2005년 이후 최대’ 162개교 2만6129명..의대 6명 치대8명 한의대3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