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체감 구직난, 5년래 최악!
상태바
올 하반기 체감 구직난, 5년래 최악!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1.23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라 전반적으로 채용이 줄어들면서, 올 하반기 구직자들이 느낀 구직난 수준이 5년래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187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체감 구직난'을 조사한 결과, 85.9%가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밝혔다. 지난해(67.1%) 보다는 무려 18.8%p가 증가했으며, 2016년부터 2020년까지의 조사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느낀 이유는 단연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되고 있어서'가 63.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채용을 하는 기업이 줄어서'(53.6%), '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36.8%), '기업별로 채용하는 인원수가 줄어서'(32.9%), '양질의 일자리가 적어서'(23.2%), '서류 탈락 횟수가 늘어서'(18.4%) 등의 순이었다.

심화된 구직난이 구직활동에 끼친 영향은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51.1%,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아르바이트 등 단기 일자리 전전'(32.8%),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32.6%), '묻지마 지원'(29.7%),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 매진'(11%), '취업 사교육에 투자'(8.7%), '공무원으로 진로 변경'(6.4%) 등을 들었다.

이들 중 대다수인 92.9%는 계속되는 구직난 때문에 취업에 대한 두려움까지 느끼고 있었다.또, 전체 구직자의 97.1%는 취업난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이들 중 85%는 스트레스로 인한 질병도 겪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두통'(4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불면증'(40.5%), '만성 피로'(40%), '소화불량'(32%), '우울증 등 정신질환'(29.7%), '목, 어깨 등 결림'(25.1%), '피부 트러블'(18.4%), '과민성 대장 질환'(14.6%), '탈모'(13.2%) 등을 호소했다.

그렇다면, 내년 상반기 취업 자신감 수준은 어떨까. 전체 구직자의 절반 이상(51.4%)가 내년 상반기에도 취업할 자신이 없다고 밝혔다. 구직난이 언제까지 이어질 지에 대해서는 전체 구직자들 중 37.2%가 '내년 하반기'를 예상했다. 이어서 '내후년 하반기 이후'(25.3%), '내년 상반기'(25.2%), '내후년 상반기'(12.3%) 순으로, 많은 구직자들이 구직난이 장기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구직자들은 구직난이 완화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코로나19의 종식과 경기 회복'(76.8%,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밖에 '정부의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54.6%), '기업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54%), '구직자의 현실적인 눈높이'(24.6%), '대학 등 교육기관의 취업 맞춤 교육'(11.3%)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선택학과는.. 인문 재학생 만점자1명 '수시납치'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2021 QS 학과순위] 서울대 '세계 50위 이내’ 32개 학과..KAIST(7개) 성대(5개) 고대(4개) 연대(2개) 톱5
  •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2021서울대 등록자 톱50 고교.. 서울과고 외대부고 경기과고 하나고 대원외고/대전과고 톱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