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될 치명적인 실수 1위는?
상태바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될 치명적인 실수 1위는?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5.28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2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529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치명적인 실수'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31.9%,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어느 정도 실수가 용인되는 신입사원이라도 조직생활을 하는 회사원인 만큼 지각이나 무단 결근, 어울리지 않는 복장과 같이 기본 매너를 지키지 않는 것은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인 것.

다음으로 ▲상사 뒷담화 들키는 등 말실수(28.2%) ▲업무 중 과도한 딴짓(27.5%)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함(23.2%),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17.3%) ▲회식 등 술자리에서의 행동이나 말실수(16.2%) ▲보고 시 은어 사용 등 언어 사용 실수(13.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신입사원이라는 이유로 실수를 눈감아 줄 수 있는 기간은 입사 후 평균 5개월까지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개월'(43.2%), '6개월'(27.5%), '2개월'(7.8%), '1개월 이하'(6.5%) 등의 순으로 길지 않은 편이었다.

그렇다면, 신입사원들이 가장 자주 하는 실수는 무엇일까?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32.1%)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함(10.9%) ▲전화 응대 실수(10.9%) ▲첨부파일을 빠트리는 등 이메일 실수(10.8%)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9.9%) ▲직급을 잘못 부르는 등 호칭 실수(7.1%) 등의 순으로 답했다.

선배 직장인들은 신입사원 시절 실수를 했을 때 바람직한 행동으로 즉시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거나(72.1%, 복수응답) 상사나 선배에게 도움을 요청(52.3%)하는 좋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신입사원에게 직장생활에 대해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으로 '잊어버리지 않도록 메모해라'(29.4%)를 1순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모르면 알 때까지 물어봐라'(22%), '확인하고 또 확인해라'(11.8%), '실수에 너무 기죽지 마라'(10.3%), '실수를 확실히 인정하고 사과해라'(6.9%),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마라'(6.7%)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
  • 상위대 '고3 배려 대책’ 속속공개.. 서울대 연대이어 고대 성대 중대 외대 동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