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경남과기대, 핵융합 원료 중수소 똑똑하게 분리한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7.10.18 12:5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경남과기대는 에너지공학과 오현철 교수팀이 다공성 물질인 '금속-유기 골격체(MOF)'에 간단한 처리를 해 중수소를 효율적으로 분리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는 문회리 UNIST 교수, 마이클 허셔 막스플랑크연구소 박사팀이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강성구 울산대 교수가 참여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시스템은 중수소를 분리하는 원리인 '운동 양자체(KQS) 효과'와 '화학적 친화도 양자체(CAQS) 효과'를 동시에 구현한 최초의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 내용은 미국화학회지(JACS) 온라인 속보 9월23일자로 공개됐으며,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중수소는 수소에 중성자가 하나 더 있는 수소의 동위원소다. 이 물질은 미래 에너지원으로 꼽히는 핵융합 발전의 핵심원료이자, 원자력 발전과 연구용 장비 등에 쓰이는 대체 불가능한 자원이다. 그러나 지구상에 존재하는 중수소는 전체 수소 중 0.016%로 극히 미미하다. 또 수소 혼합물에서 중수소를 분리하기도 어려워 매우 비싸다.

중수소를 얻으려면 수소 혼합물에서 중수소만 골라내야 한다. 하지만 동위원소는 물리/화학적 성질이 비슷하기 때문에 까다로운 분리 기술이 필요하다. 지금까지 중수소 분리 기술에는 화학적 친화도 양자체 효과와 운동 양자체 효과를 각각 쓰는 전략이 시도됐다. 

오현철 교수 / 사진=경남과기대 제공

공동 연구팀은 두 양자체 효과를 한 시스템에서 구현하는 전략을 제안했다. 둘을 합쳐 시너지 효과를 얻은 것이다. 구멍이 숭숭 뚫린 '다공성 물질'을 이용해 기존에 따로 쓰이던 두 전략을 한 번에 구현했다. 그 결과 현재까지 보고된 중수소 분리 효율 중 세계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오현철 교수는 "동위원소분리에 대한 신기술을 보유함으로써 세계 정밀기체분리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특히, 이 기술은 수소동위원소뿐만 아니라, 헬륨과 같은 다른 동위원소, 또는 N2/CH4 같이 크기가 매우 유사해 크기배제 방법으로는 분리가 어려웠던 문제를 단번에 해결해 줄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우수과학연구센터(SRC), 핵융합기초연구사업, 신진연구자지원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