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늙지 않는 꽃'으로 피부보습 유지
상태바
건국대, '늙지 않는 꽃'으로 피부보습 유지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7.09.1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건국대는 신순영 교수 연구팀이 '늙지 않는 꽃'으로 불리는 불로화 식물을 이용해 피부 보습을 유지시키는 천연물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우리 몸의 호르몬 면역반응 소화 배설 등의 다양한 생리/대사 반응은 밤과 낮의 변화에 따라 반복 조절되고 있다. 이처럼 밤/낮의 24시간 주기로 생리/대사 반응이 변화되는 것을 '일주기성 생체시계' 리듬이라 한다. 이 리듬을 조절하는 분자생체시계 유전자 중 하나가 '클락 (CLOCK)' 유전자다. 낮 동안에 손상되고 건조해진 피부는 클락 유전자 활동으로 밤에 복구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부 표피층에는 글리세롤 분자가 물 분자와 결합해 피부보습을 유지시켜주면서 세라마이드와 스핑고마이에린 등의 피부장벽을 구성하는 지질을 합성시켜준다. 피부의 '아쿠아포린-3'는 수분과 글리세롤을 피부 표피층으로 옮겨주는 단백질로서, 분자생체시계 유전자인 클락 유전자 활성에 의해 유전자 발현이 조절되고 있다.

신 교수팀은 불로화 식물 추출물에서 밤에 활동하는 분자생체시계 유전자인 '클락 유전자' 활성을 촉진하는 활성물질 아제라린을 발견하고, 아제라린이 아쿠아포린-3 단백질 양을 많이 증가시켜 피부의 수분과 글리세롤 공급을 촉진시켜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 결과는 불로화 추출물에서 생체분자시계 작동을 조절하는 활성성분 동정 및 피부 보습 유지 분자기전을 최초로 규명한 것이다.

신순영 교수/사진=건국대 제공

신 교수는 "불로화 추출물은 생체분자시계 작용 원리를 이용해 피부 보습을 조절하는 새로운 개념의 천연 보습 신소재로서 인체 적용 시험을 통해 안정성이 확보된 상태"라며 "향후 기능성화장품뿐 아니라 아토피 등과 같이 피부 건조증이 유발되는 다양한 피부 질환의 천연물 치료 소재로서 활용가치가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불로화에서 추출된 '아제라린'은 보습 외에도 주름 미백 항산화 피부장벽복구 등의 다양한 생리활성 효과를 보이고 있어 향후 다양한 기능성화장품 원료 산업화를 통한 신규시장 창출 등의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교수는 현재 2016년 창업한 바이오벤처 기업인 아제라바이오텍에서 불로화 추출물을 기반으로 한 피부보습 기능성화장품의 산업화도 추진하고 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9월13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19 9월 모의고사] 올해 ‘불수능’되나.. '국어 수학 모두 어려워'
  • '동백꽃 필 무렵' 이진희, 짧은 등장에도 빛난 존재감
  • [2019 9월 모의고사] 등급컷 적중률.. 이투스 최다 진학사 최저
  • '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커플, 2주연속 최고 1분 시청률 주인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