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모평/학평
[2017년 9월 모의고사] 영어 '6월모평 대비 어려워'(스카이에듀)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7.09.06 16:02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6일 시행 중인 평가원의 2017년 9월 모의고사(이하 9월모평) 3교시 영어영역이 지난해 수능이나 올해 6월모평과 비교했을 때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정용관 스카이에듀 총원장은 “영어영역 난도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려운 수준”이라며, “올해 6월모평보다도 전반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절대평가 체제로 변경된 영어는 1등급 비율이 관건인 영역이다. 그간 치러진 학평/모평의 1등급 수험생 비율은 3월학평 7.36%, 4월학평 9.49%, 6월모평 8.08%, 7월학평 7.33%였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상대평가 체제이기에 직접 비교가 어려운 상황이다. 

6월모평보다 어렵다는 정 총원장의 예상대로라면 1등급 수험생의 비율은 6월모평의 8.08%를 밑돌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분석결과를 내놓은 대성 메가도 6월모평보다 어렵다는 분석을 내놓은 상태다. 다만, 이투스가 시험이 다소 쉽다며 1등급 수험생이 10%를 넘을 것이라고 예상했기에 입시기관별 이견 차가 존재한다. 추후 채점 데이터 등을 분석해 내놓는 추정 등급컷에 따라 영어 난도의 정확한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출제경향>
9월 모평에서의 영어는 올해부터 바뀐 절대평가 형태의 출제경향과 난도를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등급별 인원분포에 이목이 집중된 상황이다. 정 총원장은 “영어 난도가 6월모평보단 전반적으로 어려웠다”며, “기존의 EBS 70% 연계율을 유지하면서 변별력을 주기 위해 비연계 문제인 빈칸추론과 순서, 삽입문제에 다소 난해한 독해지문을 활용했다”고 분석했다. 

EBS 수능완성 교재에서 다수 문제가 연계됐지만 체감 난도는 만만치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절대평가 체제에 따라 등급 맞추기 식 학습을 지향하는 학생들이 많은 때문이다. 독해 문제 전반에서 필자의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고 선택지 상 매력적인 오답을 구별한다면 좋은 성적을 받아들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모평에서 새로운 유형의 문제는 없었다. 비연계 문항은 빈칸추론 33번, 논리성 추론 37번, 39번의 3문제였다. 이 문제들이 1등급을 결정하는 고난도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