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모평/학평
[2017년 9월 모의고사] 영어 '6월모평보다 약간 어려워'(대성)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7.09.06 14:5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6일 시행 중인 평가원의 2017년 9월 모의고사(이하 9월모평) 3교시 영어영역이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고 올해 6월모평보다는 약간 어렵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이영덕 대성학력평가연구소장은 “영어영역 난도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고 6월모평보다는 약간 어렵다”며, “이전 시험과 마찬가지로 변별력 확보를 위한 고난도 문항이 빈칸추론 문제와 간접쓰기 문제에서 출제됐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절대평가 체제로 변경된 영어는 1등급 비율이 얼마냐가 관건인 영역이다. 그간 치러진 학평/모평의 1등급 수험생 비율은 3월학평 7.36%, 4월학평 9.49%, 6월모평 8.08%, 7월학평 7.33%였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상대평가 체제이기에 직접 비교가 어려운 상황이다. 6월모평보다 약간 어렵단 이 소장의 예상대로라면 1등급 수험생의 비율은 8%를 밑돌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앞서 이투스가 내놓은 분석은 1등급 수험생이 10%를 넘는다는 것이었기에 입시기관별 의견은 완전히 엇갈린 상황이다. 

<출제경향>
9월모평에서 영어는 지난해 수능, 올해 6월모평과 문제유형/배점 등에서 유사한 출제양상을 보였다. 18번부터 27번(주장 요지 제목 주제 도표 등), 28번(어법)까지는 평이하게 출제됐지만, 29번(어휘)부터는 집중력을 요하는 문제가 출제됐다. 

어법 어휘 빈칸추론 간접쓰기에서는 EBS 교재의 연계 지문을 활용한 문제가 다수 출제됐다. ‘대의파악’과 ‘세부사항 이해’ 유형은 EBS 교재의 연계 지문을 그대로 활용하지 않고 주제/소재/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을 활용한 간접연계 문항이 출제됐다. 이 소장은 “학생들의 첵마 연계율은 높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별력 확보를 위한 고난도 문항은 빈칸추론 유형과 간접쓰기 유형에서 각각 출제됐다. 장문 유형의 빈칸을 포함해 총 5개의 빈칸추론 문제 중 33번 34번 42번의 34개 문항과 글의 순서유형인 37번은 비연계 문항이었다. 때문에 변별력을 가를 주요 문항으로 손꼽혔다. 

<학습대책>
영어의 EBS 교재 연계율은 70%대로 높다. 다른 영역 역시 70%대의 연계율을 보이지만, 지문 등을 해석하는 능력이 중요한 영어의 특성 상 연계율이 더욱 중요하게 작용하는 영역이라고 봐야 한다. EBS 연계 교재 학습을 결코 소홀히 하지 않아야 한다. 

다만, EBS 연계 교재에만 매달려서도 안된다. 변별력을 가르는 주요 유형인 빈칸추론 유형, 간접쓰기 유형 등은 비연계 지문에서 출제된다. 평소부터 추상적/철학적 소재 등 다양한 내용의 고난도 지문을 꾸준히 접해 글의 논리전개를 파악하는 훈련을 병행해야 한다. 듣기는 청취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매일 꾸준한 학습이 필요하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