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모평/학평
[2017년 9월 모의고사] 국어 '작년 수능과 비슷'(대성)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7.09.06 10:5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6일 시행되고 있는 평가원의 9월 모의고사(이하 9월모평) 1교시 국어영역 난도가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란 분석이 나왔다. 6월모평과 비교하면 약간 쉽다는 평가였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9월모평 국어에 대해 “작년 수능과 비슷하다”며, “지난해 수능의 큰 틀을 유지하되 세부적으로는 6월모평에서 볼 수 없던 또다른 변화를 시도한 점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실시된 수능의 국어 1등급컷은 원점수 92점, 표준점수 130점이었다. 앞서 실시된 올해 6월모평에서는 원점수 89점, 표준점수 133점이 1등급컷이었다. 이 소장의 분석대로라면 현재 시행 중인 9월모평 국어 1등급컷은 90점대 초반일 가능성이 높다. 

이 소장에 따르면 이번 9월모평은 6월모평과 대체로 비슷한 형태였던 것으로 보인다. 화법과 작문 영역에서는 6월모평과 마찬가지로 4번~7번에서 화법/작문 결합한 방식의 4문항 세트가 출제됐다. 문법 영역 역시 이전과 마찬가지로 11번~12번에서 지문을 주고 2개 문항을 출제했다. 문학도 6월모평과 동일한 4개 지문 15개문항 구성이다. 독서 영역도 이전과 같은 3개 지문 15개 문항 체제에 과학/인문융합 지문을 구성해 6개 문항을 출제함으로써 기존의 출제경향을 따랐단 평가다. 

다만, 세부적인 내용을 들여다보면 일부 변화들이 눈길을 끈단 평가다. 화법/작문 4번~7번의 경우 4문항 출제는 같지만, 작문 내용을 토대로 화법 상황을 제시하는 형태의 지문 구성이 새로운 특징이었다. 문학에서도 현대시 현대소설 극은 이전과 지문구성방식이 비슷했지만, 고전소설과 고전시가를 묶어 한 세트로 구성한 것이 이번 9월 모평 국어의 가장 큰 특징으로 분석됐다. 

이 소장은 9월모평 이후 국어 학습대책에 대해서도 전했다. “화법 작문 문법의 경우 교과서에 제시된 주요 개념/원리/학습활동 내용 등을 중심으로 학습해야 한다. 독서와 문학은 EBS 연계 지문이라 하더라도 새로운 자료를 이용해 난도를 높이거나 지문/문제를 변형해 출제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좀 더 깊이 있게 지문과 문제를 이해해 둘 필요가 있다. 특히, 문학은 장르나 시대를 결합해 지문을 구성하는 특징이 두드러지므로 이에 대한 대비를 충실히 해 둬야 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