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뉴스
'논문표절 전혀 잘못없다' 김상곤후보자'도둑질과 마찬가지' 야당공세 자초
  • 윤은지 기자
  • 승인 2017.06.29 15:58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윤은지 기자] 29일 열린 김상곤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 후보자 청문회는 ‘논문표절’ 의혹에 대한 집중공방이 주를 이뤘다. 야당 의원들이 교육부 수장으로서 논문표절은 심각한 결격 사유라며 공세를 퍼붓자 김 후보자는 “부적절한 주장”이라고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김 후보자의 석사논문 747개 문장 중 220개 문장이 그대로 갖다 옮겨 쓴 문장이다. 표 4개와 그림 3개는 인용 출처표시 없이 그대로 옮겼다”면서 “논문 한 페이지를 다 베꼈는데 이게 번역서지 논문이냐. 국민들께 사죄하고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35년 전 석사학위 논문을 쓸 당시는 포괄적인 인용이나 출처표시가 일반적이었다”며 “당시의 기준과 관행으로 보면 전혀 잘못된 부분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김 후보자가 1982년 발표한 석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일본 문헌에서 3편 119곳, 국문 3편에서 16곳 등 총 135곳을 출처 표시나 인용 따옴표 없이 가져다 썼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같은 당 이장우 의원은 “교육부 장관의 논문표절 의혹은 국방부 장관이 군대를 기피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국무위원 후보자로 자격이 없다”고 비판수위를 높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은 “논문표절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청문회에서 밝혀야 하지 않나”라며 “객관적 사실로 확인되지도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인용이나 출처표시 없이 석사논문 내용을 표절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선행 문단이나 후행 문단에 출처표시를 다 했다”며 “포괄적인 인용 방식이 그때 방식이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지금의 기준으로 보면 부족한 부분이 있지만 당시 서울대 지도교수의 엄격한 지도 아래 논문을 썼다”며 표절 의혹을 부인했다. 김 후보자는 서울대연구진실성위원회가 앞서 석박사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결정한 사실을 거론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김 후보자는 석사논문 130여 곳, 박사학위논문 80여 곳 등 무더기 논문표절과 중복게재로 ‘논문복사기’ ‘표절왕’이라고 불린다”며 “남의 논문을 그대로 베낀 것은 도둑질”이라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여야 의원들 간 신경전도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청문회에 참석한 야당 의원들을 겨냥해 “현재 야당의원들이 각자 노트북에 ‘눈문도둑’ ‘가짜인생’ 등을 붙여놨는데 이는 정치적 주장이 아니라 명예훼손이자 인격모독”이라고 반박했다. 

논문표절은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시절 고위공직자 인선 배제 원칙으로 제시한 ‘5대비리(부동산투기 위장전입 논문표절 병역면탈 세금탈루)’ 가운데 하나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윤은지 기자  blink@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