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원광대, '2017 캡스톤디자인 옥션마켓&경진대회'11개 우수 아이템과 산업체 간 총 3300만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7.06.23 12:2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원광대는 '2017 캡스톤디자인 옥션마켓&경진대회'를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교내 숭산기념관 로비 및 LINC전시관에서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대회는 2017학년도 1학기 캡스톤디자인(종합설계)교과목 결과물을 대상으로 원광대 가족기업 기술이전 계약을 통한 산학협력 성과 창출과 창의아이템 개발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공학계열과 비공학계열로 나눠 열린 경진대회에는 총 130개 팀이 서면평가에 참여해 59개 팀이 본선에 올랐다.

평가위원으로 참여한 공과대학 이상호 학장은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인 작품들이 인상적이었다"며 "캡스톤디자인이 비공학계열로 확대되고, 학생들의 수준도 한층 더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원광대가 '2017 캡스톤디자인 옥션마켓&경진대회'를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교내 숭산기념관 로비 및 LINC전시관에서 열었다. /사진=원광대 제공

심사결과 공학계열 대상은 채팅창을 통한 스마트폰 원격제어 어플 아이템을 출품한 컴퓨터소프트웨어공학과 'One more thing'팀이 수상했으며, 비공학계열 대상은 자연을 모티브로 한 패션주얼리 디자인 아이템으로 호평을 받은 귀금속보석공예과 '내투아'팀이 차지했다. 대상 외 커피식초, 폐모발피스를 이용한 태슬악세사리, 초음파 센서 장착 예초기 등 전공을 활용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돋보인 시제품들도 출품돼 관심을 끌었다.

특히 오피엘이디와 전자공학과 '횡단보도'팀이 보행자 통행 안전시스템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육해공'팀은 제일전자와 기술이전 계약에 성공해 아이디어의 시장 진출 가능성을 인정받는 등 현장에서 11개 우수 아이템과 산업체 간에 총 3300만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이 이뤄졌다. 제일전자 김병철 대표는 "지난 창의대첩 때도 느꼈지만,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그저 비전문가 아이디어로 치부하기에는 창의성과 효용성이 뛰어났다"며 "오늘 기술이전을 기점으로 학생들과 협력을 통해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광대는 졸업인증제 시행으로 LINC+사업단 캡스톤디자인센터를 통해 다양한 캡스톤디자인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의 창의 아이디어 및 아이템 실현화에 앞장서고 있으며, 7월 무박2일 창작 마라톤인 '2017 1st WINNER LINC+ 창의대첩'과 학생들이 직접 카자흐스탄 현지 산업 수요를 바탕으로 캡스톤디자인을 수행하는 '2017 LINC+사업단 하계 글로벌캡스톤디자인' 행사를 앞두고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