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국민대, 전체 학장 대상 IoT 프로그래밍 실습 실시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7.06.07 16:0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국민대는 7일 국내 대학 최초로 각 단과대학 학장 및 대학본부 처장단 등 교무위원들을 대상으로 IoT 교육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대학의 역할이 증대됨에 따라, 대학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선도대학으로 발돋움하고자 지속적인 혁신을 추구하고자 하는 취지의 일환이다.

IoT(사물인터넷)란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기술이나 환경을 일컫는 개념으로 정보통신 자동차 의료 에너지 등 산업 전반에서 다양한 혁신을 가져다줄 수 있는 신성장 산업으로 크게 주목을 받고 있다.

국민대 유지수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인문/사회/예체능계열 전공자도 SW에 대한 충분한 지식이 있어야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학생뿐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갈 인재를 양성하는 교원들의 인식 변화와 역량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돼 이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교육을 실시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대가 7일 국내 대학 최초로 각 단과대학 학장 및 대학본부 처장단 등 교무위원들을 대상으로 IoT 교육을 진행했다. /사진=국민대 제공

이 날 교육은 엔트리 프로그램과 코드이노 하드웨어 장비를 활용해 진행됐으며, '사람 생각 따라하기'라는 이민석 교수의 강연 주제로 주변의 환경 변화에 따라 하드웨어가 각각 다르게 반응하도록 코딩할 수 있는 알고리즘에 대한 실습이 이뤄졌다.

이를 통해 전 단과대 학장들은 하드웨어의 다양한 센서와 버튼 제어 프로그램밍을 학습했으며 나아가 IoT 장비와 4차 산업혁명의 기본 기술에 대한 이해도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9일에는 코드이노의 가속도 센서를 활용하는 '스토리가 있는 게임'이라는 주제로 한 단계 높은 차원의 2차 프로그래밍 실습 교육이 진행된다.

이인규 글로벌인문/지역대학 학장은 "전혀 배경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처음 시도해 보는 것이 두려웠지만, 설명대로 실습해보니 자신감이 생겼고 더욱 심화된 난이도에도 도전해 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외협력처 지준형 처장은 "인문/사회계열 전공 교수이다 보니 아날로그적이고 관념적인 사고 방식이 익숙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교육을 통해 처음 경험해본 디지털 사고방식은 색다르고 신선했으며, 기존의 사고방식과 디지털 사고방식이 융합된다면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