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박영우 교수팀, ACM CHI 2017 논문상 수상
상태바
UNIST 박영우 교수팀, ACM CHI 2017 논문상 수상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7.05.2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UNIST는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의 박영우 교수팀이 '큐이토'라는 인터렉티브 탁상시계를 개발해 미국컴퓨터협회 주최 '컴퓨터-인간 상호작용 학회(CHI 2017)'에서 논문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논문상은 올해 제출된 2400편의 논문 중 상위 5%에 선정된 연구팀에게만 주어졌다. 국내 대학과 연구기관 중 논문상을 받은 팀은 박영우 교수팀이 유일하다. 이경룡, 고건일 석사과정 학생이 참여했다. 수상작인 큐이토는 콘크리트와 나무로 만들어 졌으며, 사용자가 디지털 공간에 저장해둔 일정을 실시간으로 받아온다. 사용자가 콘크리트 부분을 누르면, 시계 바늘이 움직이고 불빛이 들어오면서 다음 일정을 보여준다. 현재 시간과 다가오는 일정 사이의 간격을 물리적으로 보여주는 제품이다.

(왼쪽부터) 고건일 연구원, 박영우 교수, 이경룡 연구원. UNIST가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의 박영우 교수팀이 '큐이토'라는 인터렉티브 탁상시계를 개발해 미국컴퓨터협회 주최 '컴퓨터-인간 상호작용 학회(CHI 2017)'에서 논문상을 수상했다. /사진=UNIST 제공

박영우 교수는 "큐이토는 디지털 정보와 아날로그 장치가 상호작용하는 기술에 새로운 디자인을 입힌 작품으로 주목받았다"며 "하루 계획에 따라 시간을 새롭게 이해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도록 돕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콘크리트를 제품 디자인에 사용했다는 점에서도 주목받았다. 콘크리트 특유의 질감과 시각적 안정감을 살리면서 나무와 결합해 집안 가구와 조화를 추구한 것이다. 박 교수는 "콘크리트라는 재료를 디자인에 활용하는 장을 열었다는 데도 의미가 있다"며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기술에서 디자인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작품을 제시하고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ACM CHI는 인터랙션 디자인과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국제학회다. 미국 MIT, 카네기멜론대, 스탠퍼드대 등 세계 우수 대학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이 이 학회에서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큐이토의 콘크리트 부분을 누르면 시계바늘이 움직이고, 불빛이 들어오면서 다음 일정에 대한 안내를 해준다. /사진=UNIST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