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5명 중 1명, '축제 참여 안 할래'
상태바
대학생 5명 중 1명, '축제 참여 안 할래'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7.04.25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대학생 5명 중 1명은 올 봄 학내 축제에 참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5월 축제시즌을 앞두고 대학생 44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5일 밝혔다.

대학생들이 축제에 갖는 기대감을 물었다. 질문 결과 대학생 64.4%는 '축제가 기대된다'고 답했지만, '기대되지 않는다'는 응답도 35.6%로 적지 않았다.

축제에 대한 기대감보다 축제 참여 의사가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대학생들의 축제 참여 의사를 묻자, 기대감보다 약 16%P가 높은 81%의 대학생들이 '축제에 참여할 것'이라 밝힌 것.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재미 삼아 축제에 참여하겠다'는 응답이 53.3%로 가장 많았으며, '적극적으로 참여해 열심히 축제를 즐길 것'이라는 응답도 27.7%로 적지 않았다. 반면 '그다지 참여할 의사가 없다(13.8%)' '전혀 참여할 의사가 없다(5.2%)' 등 불참 의사는 19%로 나타났다.

축제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대학생들은 그 이유로 '사회생활을 하기 전 대학생 신분으로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라서(34.7%)'를 1위에 꼽았다. 이어 '캠퍼스의 낭만이니까(30.0%)' '참가하면 즐거우니까(27.2%)' 등의 응답이 이어지며 즐거움, 재미에 초점을 맞췄다.

반면 축제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대학생들은 '취업준비로 바빠서(36.9%)'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또 '술, 연예인 밖에 없는 식상한 프로그램(23.8%)'이나 '학교에 대한 애정 부족(20.2%)'을 이유로 꼽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축제에 참여하지 않는 대학생들은 축제 시즌에 무엇을 하며 보낼까? 알바몬 설문결과에 따르면 '도서관, 학원 등에서 취업 준비와 공부(27.4%)'를 하며 보내거나, '학교와 집을 오가며 평상시처럼 지낸다(25.0%)'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낸다(13.1%)' 등 평소와 다름 없이 지낸다는 의견이 두드러졌다. 다만 15.5%는 대학생은 '시간이 많이 남는 만큼 평소보다 친구들을 자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여행을 하거나 고향집에 내려 가겠다(7.1%)'는 의견도 일부 있었다.

한편 대학생들이 축제에 바라는 것 1위로는 '보다 다양한 프로그램 편성(32.2%)'이 꼽혔다. 2위는 '취업콘서트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 편성(21.8%)'이, 3위는 '대학생에 걸맞은 학문∙지성적인 프로그램 추가(12.7%)'가 차지했다. '보는 것 위주가 아닌 참여할 수 있는 축제 문화의 형성(12.5%)'이나 '술 덜 먹는 축제(9.8%)' '연예인 없는 축제(5.2%)'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모두 확인.. 제주남녕고 재학생, 판교고 재수생 추가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2021정시] 서울대 의예 412점, 서울대 경영 409점..연대 의대 417점 성대의예 413점 '역전현상'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