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4명 중 1명, '징크스 있다'
상태바
취준생 4명 중 1명, '징크스 있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7.04.2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불길한 일의 징조를 의미하는 징크스를 취업 준비 과정에서도 느끼고 있다는 구직자들이 4명 중 1명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599명을 대상으로 '취업 징크스'에 대해 조사한 결과, 24.4%가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구직 기간별로 살펴보면, '6개월 이상 취업 준비를 하고 있는 구직자'(33.6%)가 취업 징크스를 가지고 있다는 답변이 '6개월 미만 구직자'(16.9%)보다 16.7% 높았다. 실제 취업 징크스가 생긴 시점도 구직 후 평균 6개월로 집계됐다.

구직자들은 1인당 평균 2.7개의 징크스를 가지고 있었다. 징크스의 종류로는 '첫 질문부터 막히면 불합격한다'는 ▲첫 질문 징크스(18.7%,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불합격 생각을 하면 정말 불합격한다'는 ▲생각 징크스(17.1%), '버스, 지하철 등을 놓치면 운이 안 좋다'는 ▲대중교통 징크스(11.7%)가 있었다. 이외로는 '이유 없이 물건 등을 떨어지거나 깨지면 안 좋다'는 ▲낙하 징크스(8.3%), '악몽을 꾸면 운이 안 좋다'는 ▲꿈 징크스(6.9%), '비, 눈 등 날씨에 따라 운이 안 좋다'는 ▲날씨 징크스(6.7%) 등으로 답했다.

구직자들은 무려 95.9%가 취업 징크스가 합격여부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영향을 미치는 수준은 '50%'(29.3%)를 꼽은 구직자들이 많았다. 이어 '20%'(12.1%) '30%'(10.7%) '40%'(10%) 등의 순으로 평균 48%인 것으로 나타났다.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 구직자들은 취업 실패에 대한 불안감도 상당한 편으로, 84.2%가 '불안감이 높다'고 응답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모두 확인.. 제주남녕고 재학생, 판교고 재수생 추가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2021정시] 서울대 의예 412점, 서울대 경영 409점..연대 의대 417점 성대의예 413점 '역전현상'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