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서남대 인수전, 서울시립대 삼육대 2파전 압축교육부 '정상화계획서' 심사 앞둬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7.04.20 17:12
  • 호수 256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서남대 의대 인수전이 서울시립대 삼육대 간의 양자대결로 압축됐다. 서남학원은 20일 이사회를 통해 이같은 결과를 도출하고 교육부에 보고했다. 교육부는 사학분쟁조정위원회를 열어 서울시립대와 삼육대의 계획서를 토대로 횡령액 보전방안이나 의대 발전방안의 실현가능성을 심사해 서남학원 정이사 선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서남대 인수의사를 밝힌 곳은 부산 온종합병원과 서남대 구재단을 포함해 총 4곳이었다. 서남대는 20일 임시이사회 이전인 14일 서남대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인수희망자의 학교 정상화계획 설명회를 열었으며 설명회에 구 재단은 참여하지 않았다.

서남대 의대 인수전이 서울시립대 삼육대 간의 양자대결로 압축됐다. /사진=가천대 제공

설명회에서 첫 번째로 나선 삼육대는 남원캠퍼스를 인수해 보건의료 중심으로 특성화할 계획으로 향후 10년간 총 165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삼육서울병원을 의대부속병원으로 운영하기 위해 의대 교육시설 확충에만 75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의대 평가인증 기준에 맞춰 삼육서울병원은 800병상 규모로 확장하고 의대 운영 정상화를 위해 기초의학교실 운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남원캠퍼스의 교육환경 개선과 인프라 구축에도 100억 원을, 지역사회공헌과 특성화 프로젝트에 200억 원을 투입한다는 구상이다.

서울시립대는 남원캠퍼스를 중심으로 의대를 인수하고 아산캠퍼스 구성원은 남원캠퍼스로 편입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보전요구액 330억 원을 투입하고 최소 500억 원으로 예상되는 인수 비용을 감당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남원캠퍼스를 의학과 농생명학 분야 중심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안을 냈다. 서울시와 서울시의회의 동의절차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박원순 시장의 의지와 의회와의 사전 교감이 충분했다는 입장이다. 

14일 설명회가 끝난 후 서남대 구성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에서는 서울시립대가 1위로 선택됐다. 서울시립대 이사장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의지로 추진됨에 따라 서울시라는 공적인 배경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서남대 이사회는 당초 1개 기관을 선정해 교육부에 추천할 예정이었으나 시간적 촉박함으로 인해 우선순위없이 삼육대와 서울시립대 두 곳을 교육부에 추천했다. 교육부는 이르면 내달 사학분쟁조정위원회를 열어 인수 기관을 확정할 방침이다. 

서남대는 지난해 명지의료재단과 예수병원 컨소시엄을 추천해 정상화계획서를 제출했지만 교육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중도 탈락한 전례가 있다. 당시 두 곳의 재정 능력이 걸림돌이 됐다. 설립자의 교비 횡령액인 330억원에 더해 기여금까지 내야하는 터라 막대한 재정능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서울시립대의 경우 재정문제뿐만 아니라 서울시의 재정으로 지방 의대를 인수한다는 지적도 풀어야 할 숙제다. 현재 의대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에 의해 정원의 30% 이상을 지역 인재전형으로 선발해야 한다. 지역인재는 해당 대학이 위치한 지역에서 고교를 졸업한 학생이 지원할 수 있도록 한 전형이다. 정부는 올해 초 약대/치대/한의대를 포함해 학생의 선호도가 높은 의대에 지역인재 전형 비율을 단계적으로 높여 50%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서남대의 경우 절반의 학생을 전북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해야 하는 셈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서울시립대가 서남대 의대를 인수하는 경우 서울시의 재정으로 전북 학생에게 혜택을 제공한다는 지적이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