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고입 고교뉴스
대학 안가는 일반고 학생 대상 ‘직업교육’ 확대36개 전문대 참여 위탁 직업과정 1000명 대상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7.03.16 12:1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일반고에서 대학 진학을 희망하지 않는 학생들도 1학년부터 예비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올해부터 대구 광주 경기 전북 등 4개 시도에서 일반고 1,2학년을 대상으로 전문대와 연계한 예비 직업과정을 시범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1, 2학년 대상 예비 직업과정은 에너지 융합설비, 제과제빵, 바리스타 등 학생이 선호하는 과정을 중심으로 방과후, 방학, 주말 등을 활용해 다양한 방법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2학년 2학기에 실시하는 전문대 연계 위탁 직업과정도 대상을 확대한다. 2학년 대상 위탁 직업과정은 지난해부터 시범운영돼 11개 전문대와 402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올해는 36개 전문대, 1000여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예산 역시 늘어난다. 지난해 15억원에서 올해 40억원으로 확대하며 위탁 교육을 받는 학생에게는 1인당 월 20만원의 훈련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고교1학년 단계에서 예비 직업과정을 통해 실제 자신에게 맞는 직업 과정을 찾고, 2학년 2학기부터 일반고 학생 누구나 본인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직업교육을 언제든지 받을 수 있도록 직업위탁교육을 대폭 확대하고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산업정보학교는 ‘미래 직업학교’로 이름을 달리해 지원이 확대된다. 산업정보학교는 일반고 학생 위탁 직업교육을 위해 설립된 공립 학교로 현재 5개 시도교육청에서 10개교를 설치/운영중이다. 올해 학교를 신설하고 기술사를 설치해 타 지역 희망 학생도 수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위탁 교육 기회를 넓힐 예정이다. 

일반고에서 대학 진학을 희망하지 않는 학생들도 1학년부터 예비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1, 2학년도 예비 직업교육..올해부터 시범운영>
교육부는 지난해부터 전문대 연계 2학년 직업위탁교육 시범운영을 통해 일반고 직업교육 확대를 꾀했지만 재학 중 직업교육을 받은 학생은 아직까지 1만3000여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지난해 일반고 졸업자 43만7299명 중 진학자 40만4155명을 제외한 나머지 비진학자 3만3144명 중 미취업으로 파악된 학생은 2만2690명에 이른다. 

교육부가 새로 설계한 직업교육 경로는 중학교 자유학기제를 통해 소질과 적성을 발견하고 고교 1학년 단계부터 예비 직업과정에 참여해 실제 자신에게 맞는 직업을 찾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2학년 2학기부터는 위탁 직업과정을 통해 본인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1, 2학년 대상 예비 직업과정은 올해부터 대구 광구 경기 전북 등 4개 시도에서 시범운영된다. 대구의 경우 일반고, 자공고, 자사고 1, 2학년 1000명을 대상으로 7개 전문대와 연계해 운영한다. 총 15회에 걸쳐 52시간 동안 활동하게 된다. 조리, 제과제빵, 헤어미용, 바리스타, 메이크업, 네일아트, 모델 등의 분야 중 선택할 수 있다. 

광주는 맞춤형 직업 창작학교인 ‘푸른꿈 창작학교’를 운영한다. 2학년 1학기부터 200명을 대상으로 대학/민간기업 등과 연계해 직업체험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에너지 융합설비(전기분야 이론/실습), 스포츠 문화예술, 조리과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는 일반고 1, 2학년 745명을 대상으로 방과후 기술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방과후나 방학중 1일 3시간 내외로 주 2~3일 운영할 예정이다. 분야는 양식 조리기능, 제과제빵, 커피 바리스타 등이다. 기술교육 프로그램이 운영 가능한 특성화고에 위탁 운영할 방침이다.

전북의 경우 1, 2학년 160명을 대상으로 5개 전문대와 연계한 주말강좌를 운영한다. 주말을 활용해 기초 직업교육 강좌를 실시하며 총 12회, 48시간으로 운영된다. 분야는 보건, 미용, 요리, 제과제빵, 바리스타 등이다.

<2학년 대상 전문대 위탁 직업교육 예산 40억원으로 확대>
지난해부터 시범운영한 전문대 연계 2학년 위탁 직업과정도 올해 대상이 대폭 확대된다. 지난해 11개 전문대학, 402명에서 올해 36개 1000여명으로 늘어난다. 지난해 일반고 학생만을 대상으로 한데 이어 올해는 일반고뿐만 아니라 자사고/자공고 등으로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예산 역시 지난해 15억원에서 올해 40억원으로 2배 이상 늘어난다. 위탁교육을 받는 학생에게는 1인당 월 20만원의 훈련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시범운영에 참여한 시도는 모두 5개 교육청, 11개 전문대였다. 총 20개 과정을 개설해 402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올해는 서울 대구 울산 경기 전북 전남 경남 제주 등 8개 시도교육청이 위탁 직업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위탁운영은 학생의 진로와 관련된 직업분야의 기초이론/실습을 진행하거나 관련 자격증 취득 과정을 운영하는 등 시도별 특성에 따라 자율적으로 운영된다. 프로그램 운영 계획에 따라 전문대에서 과정을 실시한다. 전문대 교육과정을 고등학생에게 맞게 개편해 운영하며, 위탁 교육학생에 대해서는 관련 분야 기업으로 취업도 연계한다. 

학생에 대한 상담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각 시도교육청(학교)와 전문대가 연계해 상담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인성교육을 지원한다. 

<산업정보학교 졸업장 수여 검토>
산업정보학교에서 직업교육을 받은 학생들도 졸업장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이 검토된다. 산업정보학교는 일반고 학생을 대상으로 위탁 직업교육을 실시하는 공립학교로 현재 5개 시도교육청에서 10개교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산업정보학교 과정을 이수하고도 원 소속학교인 일반고 졸업장이 발급돼 취업시 서류심사에서 불리한 등 졸업장 미발급으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이 제기돼왔다. 직업 능력을 갖춘 학생에 한해 졸업장을 수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학교 명칭도 산업정보학교에서 미래 직업학교로 변경하고 지원을 확대한다. 기숙사를 설치해 타 지역 희망 학생도 수용할 수 있도록 하며 학생에게는 1인당 월 20만원의 훈련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희망하는 학교에는 학점제를 도입해 학사운영을 유연화하며 다양한 장/단기 직업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직업교육을 희망하는 일반고 학생 누구나 언제든 직업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양질의 직업위탁교육을 확대할 것”이라면서 “직업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졸업 후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할 수 있도록 취업 지원까지 연계하는 등 지속적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