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삼육대 박명환 교수,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 개발 JACS 저널 게재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7.02.28 12:34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민철 기자] 삼육대는 박명환 교수연구팀이 최근 MIT공대, 하버드의대와 공동연구를 진행해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암 진단과 환자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학계에서는 원발성 종양에서 떨어져 나와 혈액 속을 떠돌며 암을 전이시키는 혈중순환종양세포가 암 전이의 주원인으로 보고 있다. 세포를 분리하고 수집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박 교수연구팀은 암 진단마커가 고정된 금나노입자를 함유하는 미세유체칩을 활용해 혈액 속에 떠도는 극소수의 혈중순환종양세포를 분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손상 없이 다시 수집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 

박명환 교수. /사진=삼육대 제공

박 교수는 “연구를 활용하면 암의 조기진단이 가능하고, 수집된 세포를 분석해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는 최적의 치료방법을 진행하고 모니터할 수 있는 효과적인 암 진단 치료법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성과는 미국화학회에서 발행하는 최고 권위의 저널인 JACS(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에 22일 게재됐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민철 기자  mcki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