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KAIST, 신임총장 신성철교수 선임..'개교 최초 동문총장'나노자성학 분야 세계 석학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7.02.21 13:3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민철 기자] KAIST 신임 총장에 신성철(65) 물리학과 교수가 선임됐다. KAIST는 2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16대 KAIST 신임총장에 신성철물리학과 교수를 선임했다고 21일 밝혔다. 신임총장은 교육부 장관의 동의와 미래창조과학부장관의 승인을 거쳐 확정되며 임기는 4년이다.

신 총장은 KAIST 개교 46년 만에 첫 동문 출신 총장이다. 신 총장은 경기고와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KAIST에서 고체물리 석사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재료물리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이스트만 코닥연구소 수석연구원을 거쳐 1989년 KAIST 교수에 임용됐다. KAIST에서 학생부처장 국제협력실장 기획처장 고등과학원설립추진단장 나노과학기술연구소 초대소장 부총장 등과 대덕클럽 회장 한국자기학회장 한국물리학회장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DGIST 1,2대 총장 등을 역임했다. 

신 총장은 나노자성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다. ‘나노스핀닉스(Nanospinics)'  연구분야를 선도적으로 개척해 왔다. 290편의 학술지 논문 게재와 37건의 특허 등록, 160여 회의 국내외 학술 초청강연이 이를 증명한다. 더불어 자성학 분야의 오랜 난제인 2차원 나노 자성박막 잡음 현상을 처음으로 규명한 과학자로도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자성학 분야 한국 과학자로는 유일하게 미국물리학회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됐으며, 한국 과학자 최초로 AUMS(아시아자성연합회)상을 수상했다.

신성철 총장. /사진=KAIST 제공

신 총장은 ‘글로벌 Top10 대학 도약’을 KAIST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비전 실현을 위해 교육 연구 기술사업화 국제화 미래전략 등 5대 혁신 방안을 제안했다. △교육혁신을 위해서는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학부과정 무학과 트랙 도입과 e-learning 교육 환경 확대를 △연구혁신을 위해서는 세계적 수준의 플래그십(Flagship) 융복합 연구그룹 10개 육성과 협업연구실 제도 도입을 △기술사업화 혁신을 위해서는 기업가정신 교육 강화와 기술출자기업 활성화를 각각 제시했다. △국제화 혁신을 위해서는 한영 이중 언어 소통 글로벌 캠퍼스 구축과 외국인 학생, 교수 비율의 획기적 제고를 제안했다. △미래전략 혁신을 위해서는 ‘비전 2031’장기 플랜 작성과 싱크탱크 그룹 육성을 제시했다.    

KAIST 이사회는 신 교수를 “KAIST를 글로벌 명문 대학으로 이끌 훌륭한 비전과 리더십을 갖춘 인물로 판단했다”고 선임이유를 전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민철 기자  mcki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