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동아대 경영대학, 차별화된 사고중심 교육과정 '눈길'코키코 프로그램, 2017학년 신입생부터 적용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7.02.13 11:20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민철 기자] 동아대 경영대학은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할 수 있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사고중심 교육 프로그램인 코기토 프로그램을 2017학년 신입생부터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코키도 프로그램은 신입생 교육과정과 전공교육 방식의 개편 내용을 담고 있다. 경영대학 교수진으로 구성된 교육혁신 프로젝트(The DAUist Project)팀에 의해서 약 8개월 간에 걸쳐 완성됐다.

코기토 프로그램은 다우이즘(DAUism)이라고 하는 경영대학의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다우이즘이란 모든 학생이 자기진단을 통해 스스로 미래 진로를 설계해서 뚜렷한 목표 의식과 능동적 학습능력을 가지고, 자기주도적으로 지적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다. 더불어 사회구성원들과 조화롭게 살아갈 수 있는 인성을 갖춘 참 인재로 거듭나자는 정신이다. 동아대는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유대인의 독특한 교육법인 ‘하브루타’방식을 채택해 1학년 때부터 토론식 교육을 체질화 해나갈 계획이다. 하브루타는 나이나 계급, 성별에 관계없이 서로 짝을 지어 논쟁을 통해 진리를 찾는 것을 의미한다.

동아대 경영대학이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사고중심 교육 프로그램인 코기토 프로그램을 2017학년도 신입생부터 적용한다. /사진=동아대 제공

올해 동아대 경영대학에 입학하는 경영학과 국제관광학과 국제무역학과 경영정보학과 학생들은 고학년에서 수강하게 될 전공교육을 위해 이전보다 강화된 46학점의 기초교양교육 과정을 필수로 이수하게 된다. 신입생들은 ‘창의적 자기설계’, ‘문학과 사고표현’, ‘세계속의 한국사’, 그리고 ‘생활 속 수학’ 등의 교양 과목을 모두 필수로 수강하게 된다. ‘창의적 자기설계’와 ‘문학과 사고표현’처럼 교수진들의 밀착지도가 필요한 과목의 경우, 분반 인원을 60명에서 20명으로 축소해 운영된다. 특히, 창의적 자기설계과목은 모든 분반을 전임교수들이 담당하는 책임지도교수제 형식으로 진행된다. 교수진이 인생의 멘토로 학생들 개개인을 밀착지도 함으로써 스스로 “인생을 어떻게 행복하고 보람 있게 살아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자신감 회복을 통해 자신만의 인생 로드맵을 설계할 수 있도록 하는데 교육의 초점을 두고 있다.   

기타 교양과목은 단과대학간의 상호협력을 통해 마련됐다. 경영대와 인문대 교수진이 자체 제작한 교재와 교수법으로 교육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있다. 동아대는 교육과정의 적용과정에서 강의 내용과 교육효과의 편차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기적인 교수회의와 교수법 워크숍을 열 계획이다.

최형림 경영대학장은 “새롭게 적용되는 교육과정은 타대학에서는 시도되지 못했던 것으로서, 교육 수혜자를 최우선으로 하는 매우 차별적인 교육 시스템이다. 첫 단계로 과거 대학본부 중심으로 이뤄지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도 경영대 차원에서 입학 전부터 학생들의 자주적 동기부여와 자신감을 높여주기 위해 ‘First DAUist Camp’를 3박4일 동안 부민캠퍼스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최 학장은 “학생 시절, 장차 어떠한 사람으로 살고 싶은지, 자신의 인생에서 어떠한 요소를 추구해야 진정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지 등 기본적이면서 본질적인 문제를 고민해본 적이 없는 학생들은 능동적인 삶을 살아야 하는 대학 생활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대부분 허송세월을 하면서 귀중한 시간을 날려버린다”며, “신입생들에게 본인의 삶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그리게 하고, 능동적인 학습을 위한 기초 역량 강화 수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 학장은 “이러한 모든 노력은 결과적으로 우리 경영대학의 인재상(DAUist)인 ‘창의적이고 전문적인 경영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상호협력적이며 해결중심적 사고를 가진 실용적 전문인’을 양성하기 위함이고, 이렇게 될  수 있도록 대학과 교수진들이 최상의 정성과 열정으로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민철 기자  mcki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