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93%, 성공 위해 이직 필요
상태바
직장인 93%, 성공 위해 이직 필요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7.02.0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평생직장이 없는 시대인 만큼 커리어에 대한 고민과 함께 더 나은 조건을 찾아 이직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성공적인 직장생활을 위해 한 곳에서 오래 근무하는 것보다는 이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682명을 대상으로 '성공적인 직장생활을 위해 이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인 93%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연봉 등 더 나은 조건을 찾는 거라서'(61.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개인 능력을 발전시킬 수 있어서'(46%)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어서'(40%) '본인의 커리어를 되돌아볼 수 있어서'(28.8%) '매너리즘에 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어서'(23%) '다양한 인적 네트워크를 쌓을 수 있어서'(16.8%) 등의 답변이 있었다.

실제로 올해 이직 계획을 세우고 있는 직장인은 무려 79.8%였다. 직급별로는 '부장급'(88.1%)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고, 이어 '대리급'(83.2%) '과장급'(82.1%) '사원급'(76.4%) '임원급'(69.4%) 순이었다.

특히, 이들 중 23.9%는 지난해에 이직해 아직 1년이 채 안되었지만 다시 이직을 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직 계획을 세운 응답자의 43.3%는 이직할 곳이 확정되기 전이라도 회사를 그만 둘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이직 준비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 본격적으로 이직을 준비하고 있는 직장인은 55.4%로, 준비를 시작한 지 평균 4개월이 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중점적으로 준비하는 것으로는 '입사서류 작성 및 업데이트'(50.5%, 복수응답) '자격증 취득'(28.1%) '업무 성과 만들기'(23%) '인맥 관리'(21.3%) '성과 포트폴리오 정리'(17.1%) '어학성적 취득'(16.3%) '헤드헌터와 접촉'(16%) 등을 들었다.

하지만, 89.9%는 이직 준비를 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구체적인 어려움으로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느라 집중하기 어려움'(62.4%, 복수응답) '면접 시간을 내기 눈치 보임'(41.8%) '스펙을 제대로 갖추지 못해 불안함'(33.7%) '야근 등 일에 치여 자꾸 미루게 됨'(26.3%) '상사 등 주위에 들킬까 봐 눈치 보게 됨'(24.4%) 등이 있었다.

한편, 조사대상 응답자들의 현재 직장은 '1번째' 직장이라는 응답이 28.7%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번째'(25.9%) '3번째'(22.2%) '5번째 이상'(12.4%) '4번째'(10.9%) 순이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