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체육특기자 내신반영 추진.. '2018부터 적용'문체부, 체육특기자 대입제도 개선 2018학년부터 자율 적용 논의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7.01.19 14:3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유진 기자] 정유라 이대 체육특기자 부정/비리 입학으로 체육특기자전형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비리차단을 위해 체육특기자전형에 대한 개선에 착수했다. 앞으로 전형자체에 학생선수들의 최저학력 준수는 물론 학업 성적 반영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는 13일 교육부 경기도교육청 한국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 대학교육협의회 대한체육회 등과 함께 체육특기자 학습권 보장 등 학교체육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협의회를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협의회는 부실한 학사 관리를 막는 실효성 있는 방법은 대입 전형의 성적 반영이라고 보고 체육특기자 대입제도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따라 한국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가 마련한 ‘(가칭)체육특기자 대입전형표준요강’을  2018학년부터 자율적으로 적용하도록 권고키로 했다. 나아가 2020학년부터 전면 적용도 논의중인 것으로 전했다. 제도 개선과 더불어 학부모와 지도자들의 인식전환을 위한 운동부 지도자 직무교육과 체육특기자 대입 설명회도 내실 있게 추진하기로 했다. 

체육특기자들이 학업과 운동을 균형 있게 병행해 ‘공부하는 학생선수상’을 정립할 수 있도록 학사 관리와 대회 운영 등을 종합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될 계획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유진 기자  yjki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