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2017정시 경쟁률] 서울대(최종) 4.12대1 '상승'.. '최근 3년간 최고'경영 소폭상승, 의예 소폭하락.. 충원 통보 15일까지 '타 대학보다 하루 빨라'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2017 서울대 정시 최종경쟁률은 4.12대 1(963명 모집/3968명 지원, 정원내)로 지난해 3.74대 1(920명/3438명)보다 상승했다. 서울대의 경쟁률 4.12대 1은 최근 3년간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2014학년 4.27대 1(658명/2812명)을 찍은 이후 2015학년 3.93대 1(949명 모집/3731명), 2016학년 3.74대 1(920명/3438명)에 이어 다시 4대 1을 넘겼다.

총 58개 모집단위 중 마감전날 무려 33개 모집단위가 미달을 빚었고, 마감직전까지 3개 모집단위가 미달을 빚는 등 눈치작전이 극심했다. 마감전날 오후3시 기준 817명이 지원하고 있었으나 마감직전에는 1369명으로 늘었고, 최종 3968명이 지원해 마무리됐다. 마감전날 오후3시부터 마감당일 오후6시까지 3151명이 몰렸고, 마감당일 오후3시부터 6시까지 세 시간 동안엔 2599명이 몰렸다.

문과상위권 격전지 경영은 3.44대 1 경제는 3.12대 1, 이과상위권 격전지 의예는 3.48대 1 치의는 7대 1로 마감했다. 

2017 서울대 정시 최종경쟁률은 4.12대 1로 지난해 3.74대 1보다 상승했다. 총 58개 모집단위 중 마감전날 무려 33개 모집단위가 미달을 빚었고, 마감직전까지 3개 모집단위가 미달을 빚는 등 눈치작전이 극심했다. 경영은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소폭상승, 의예는 지난해보다 소폭하락했다. /사진=서울대 제공

<최고 서양화, 최저 물리교육>
서울대는 4일 오후 6시 마감한 최종경쟁률 기준, 서양화가 최고경쟁률을 기록했다. 고려대가 마감직전까지 미달을 빚던 3개 모집단위가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것과 달리 미달이 최고로 올라가는 이변은 없었다.

최고경쟁률 톱부터 톱4까지 모두 미술대학에서 나왔다. 미술대학은 모두 각 1명의 모집인원으로 경쟁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 톱은 서양화다. 1명 모집에 30명이 지원, 30대 1의 최종경쟁률이다. 이어 동양화(23대 1) 공예(22대 1) 조소(21대 1) 순으로 미대가 차지했다. 인류학이 2명 모집에 23명 지원으로 11.5대 1의 톱5 경쟁률이다.

최저경쟁률은 물리교육이 기록한 2.08대 1(13명/27명)이다. 이어 지구과학교육(2.38대 1) 기계공학전공(2.76대 1) 건축(2.89대 1) 정치외교(3.06대 1) 순으로 낮은 경쟁률을 형성했다.

<경영 3.44대1 의대 3.48대1>
문과 최상위에 관심 높은 서울 경영은 2017 정시모집에서 3.44대 1(68명/234명)로 마감했다. 지난해엔 3.42대 1(78명/267명)이었다. 지원인원은 줄었지만 모집 자체가 줄면서 경쟁률이 상승했다. 지난해 사회과학계열로 광역모집하다 올해 학과별로 모집한 경제학부는 3.12대 1(51명/159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사회과학계열은 2.75대 1(92명/253명)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과 최상위 관심인 서울 의예는 올해 경쟁률이 하락했다. 4일 오후6시 최종 기준, 3.48대 1(25명/87명)로 마감했다. 지난해엔 3.8대 1(25명/95명)의 최종경쟁률이었다. 모집인원은 그대로인 상황에서 지원자가 8명 줄었다. 앞서 오후5시 마감한 고대 의대가 지난해보다 줄어든 경쟁률을 받아든 것에 비하면 큰 변화는 없다. 고대 의대는 정시 인원이 지난해 13명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25명인데다 수시이월인원이 9명 발생하면서 모집규모가 늘어나면서 경쟁률이 하락했다. 반면 애초 수시에서만 모집하는 모집단위지만 수시이월로 정시가 이례적으로 치뤄진 서울 치의는 모집인원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상황에서도 많은 지원을 받으며 경쟁률을 동일하게 유지했다. 올해 7명 모집에 49명 지원으로 7대 1이다. 지난해에도 수시이월로 발생한  3명 모집에 21명 지원하면서 7대 1이었다.

<마감이후 추합까지 2월15일 저녁9시.. 충원마감 하루 빨라>
서울대는 4일 오후6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이후, 해당자에 한해 서류를 2일부터 5일 오후6시까지 받는다. 사범대 교직적성/인성면접은 10일, 사범대 체육교육과는 10일 예비소집후 11일부터 12일까지 실기평가를 실시한다. 의대 적성/인성면접은 14일에 실시한다. 최초합격자는 24일 발표한다. 등록은 2월3일부터 6일까지 마쳐야 한다.

미등록으로 인한 충원일정이 타 대학보다 하루 빠르다. 충원이 필요한 경우 7일 오후2시 1차, 10일 오후2시 2차, 15일 저녁9시에 마지막 3차로 충원 합격자를 발표한다. 많은 대학들이 16일 저녁9시까지 실시하는 것에 비하면 하루 빠르다. 서울대부터 충원이 이뤄지는 '도미노'를 고려한 일정조정으로 보인다. 서울대 지원자 입장에선 2017 서울대 정시 합격자 발표는 2월15일 저녁9시까지 이어지는 셈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경 기자  inca@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