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신입 취업자 71%는 정규직
상태바
지난해 신입 취업자 71%는 정규직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7.01.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지난해 첫 취업자 10명 중 7명은 정규직으로 취업했으며, 이외에는 정규직 전환 가능한 조건의 인턴직이나 비정규직 취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2016년 첫 취업한 직장인 178명을 대상으로 '첫 취업 현황'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71.3%가 '정규직'으로 취업했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비정규직'은 23%, '정규직 전환 가능한 인턴직'은 5.6%였다. 비정규직으로 취업한 직장인(41명)들은 그 이유로 '구직 공백기를 줄이기 위해서'(53.7%, 복수응답) '직무관련 경력을 쌓기 위해서'(31.7%) '정규직 일자리가 부족해서'(29.3%) '취업성공이 가장 중요해서'(24.4%) '야근 등 시간 제약이 덜한 편이라서'(17.1%) '고용 형태는 중요하지 않아서'(14.6%) '정규직 전환 기회를 노릴 생각이라서'(9.8%) 등을 들었다.

지난해 첫 취업자들의 초임 연봉은 평균 2544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1800만원 미만'(20.8%) '1800~2000만원'(19.7%) '2200~2400만원'(11.8%) '2400~2600만원'(9.6%) '2600~2800만원'(7.3%) '4000만원 이상'(6.7%) '2000~2200만원'(6.7%) 등의 순이었다.

취업 형태별로는 정규직이 평균 2648만원, 비정규직이 2322만원, 정규직 전환 가능한 인턴직이 2140만원으로 차이를 보였다. 이들이 첫 취업까지의 평균 준비기간은 6.1개월이었으며, 입사지원 횟수는 평균 16.6번, 서류합격 횟수는 6.2번이었다. 또, 첫 취업까지 면접 응시 횟수는 4.9번이었다.

본인이 취업에 성공한 가장 큰 요인으로는 '하향 지원'(28.7%)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운'(16.3%) '인맥'(12.4%) '뚜렷한 취업 목표'(7.9%) '지원 직무에 대한 높은 이해도'(6.7%) '유리한 전공 보유'(6.2%) '다양한 경험'(6.2%) '꼼꼼한 면접 준비'(2.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첫 직장에 얼마나 만족하고 있을까? '만족하는 편'이 54.5%로 나타났다. 첫 직장에 만족하는 이유로는 '일이 적성에 맞아서'(27.8%, 복수응답), '야근 등 근무환경이 괜찮아서'(26.8%), '초봉이 높은 편이라서'(22.7%) '네임밸류 높아 이직에 도움될 것 같아서'(21.6%) '동료들과 관계가 돈독해서'(19.6%) '기업문화가 좋아서'(18.6%) 등을 선택했다.

반면, 첫 직장에 불만족하는 직장인(81명)들은 그 이유로 '초봉이 낮은 편이라서'(66.7%, 복수응답) '잦은 야근 등 근무환경이 나빠서'(48.1%) '일이 적성에 안 맞아서'(28.4%) '업무 영역이 제한적이라서'(21%) '네임밸류 낮아 이직 어려울 것 같아서'(18.5%) '기업문화에 공감하지 못해서'(17.3%) 등을 들었다. 이들 중 44.4%는 첫 직장에 불만족해 퇴사한 경험이 있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2021수시] ‘대학간판 보다 취업실질’ 상위15개대 주요 특성화학과
  • '봉바타' 샤론 최, 외대부고 국제반 출신 미국 USC 영화 전공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