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좌(고입) 2018외고
[2017 외고] 수원 2.12대 1 상승.. 일어 2.8대 1 최고일반 2.31대 1 사회통합 1.33대 1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6.11.15 20:35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민철 기자] 2017 수원외고 경쟁률은 2.12대 1로 지난해 2.07대 1에 상승했다. 일반전형 일본어과는 2.8대 1로 전공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다수의 외고들이 대부분 하락한 상황에서 수원외고의 상승은 이례적이다. 

 올해 외고들의 경쟁률 하락은 학령인구감소와 함께 대입정책의 변화로 인한 외고진학 메리트 감소가 겹친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8학년 수능 영어 절대평가 시행으로 외고 진학의 메리트가 줄어들었고 대입정책으로 어학특기자가 지속적 줄어든 것이 외고 경쟁률 하락의 배경으로 작용했다.

 

 

   
▲ 수원외고가 올해 2.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지난해 2.07대 1에 비해 상승했다. 지난해 하락폭이 유달리 컷던 탓인지 폭락장 속에서 반등했다. 일반전형 경쟁률은 2.31대 1, 사회통합전형은 1.33대 1을 기록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경쟁률 현황
수원외고는 2017입시에서 정원 200명에 423명이 지원해 2.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동일 정원에 413명이 지원해 기록한 2.07대 1보다 경쟁률이 상승한 모습이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이 정원 160명에 370명이 지원해 2.31대 1을 기록해 지난해 동일 정원에 359명이 지원해 기록한 2.24대 1에 비해 경쟁률이 다소 상승했다. 사회통합전형은 40명 정원에 53명이 지원해 1.33대 1로 지난해 동일 정원에 54명이 지원해 기록한 1.35대 1에 비해 하락했다.

일반전형 가운데 전공별로는 일본어과가 20명 정원에 56명 지원해 2.8대 1로 전공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20명 정원에 52명이 지원해 2.6대 1을 기록한 프랑스어과, 정원 40명에 94명이 지원해 2.35대 1을 기록한 중국어과, 20명 정원에 46명이 지원해 2.3대 1을 기록한 러시아어과, 60명 정원에 122명이 지원해 2.03대 1을 기록한 영어과의 순이었다. 

사회통합전형은 대동소이한 경쟁률을 보였다. 영어과가 15명 정원에 21명이 지원해 1.4대 1을 기록했다. 같은 경쟁률을 기록한 러시아어과는 5명 모집에 7명이 지원했다. 중국어과는 10명 모집에 13명이 지원해 1.3대 1의 경쟁률이었다. 일본어과와 프랑스어과는 각각 5명 모집에 6명씩 지원해 1.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형방법
수원외고는 1단계에서 영어 내신점수와 출결로 모집인원의 1.5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 면접을 실시하는 방식이다. 1단계에서는 영어 내신점수로 160점 만점의 성적을 산출한 뒤 출결점수를 감점해 1단계 총점을 산출한다. 2학년 영어 성적은 성취평가제 수준으로 환산하고, 3학년 영어 성적은 9등급제 수준으로 환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2단계 면접은 40점 만점으로 자기주도학습영역과 인성영역에 대한 평가로 실시된다. 학생부와 자소서를 바탕으로 우리말 면접으로 실시한다. 최종 합격자는 1단계 점수와 2단계 점수를 합산해 선발한다.

-추후 전형일정
수원외고는 18일 1단계 합격자를 발표한다. 이후, 자기소개서와 추천서를 받아 26일 진행되는 면접을 거쳐 30일까지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수원외고는?
수원외고는 2016 대입 서울대 등록자 기준 진학실적에서 13명의 실적을 올렸다. 경기 8개 외교 가운데 성남외고와 같이 공동 4위에 마크했다. 전국 고교 대상 순위로는 41위에 해당한다. 수시 7명, 정시 6명으로 수시체제로 중심이 옮겨가고 있는 상황에 잘 적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수원외고의 학부모가 부담해야할 연간 학비는 학교알리미에 기재된 2016년 예산 기준 543만원으로 31개 외고 중 21위다. 공립인 만큼 학비가 싼 편이다. 학교가 학생에게 투자하는 연간 교육비는 669만원으로 23위를 기록했다. 교육비에서 학비를 뺀 학교의 학생 1인당 추가 투자비는 126만원으로 31개 외고 가운데 23위를 차지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민철 기자  mcki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