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대학연계 프로그램
[고교연계프로그램] 가톨릭대 8개.. '진로진학교사워크숍' 주목2018 '학종시대' 개막.. '연계프로그램 활용 필수'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2018 본격 '학종시대' 개막을 앞두고 대학별 고교 연계프로그램을 알아본다. 현 고2가 치를 2018 대입에선 정원의 80% 가량을 수시선발, 수시 전원을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선발하는 서울대를 중심으로 고려대 서강대 등 상위권 대학들이 대거 학종선발에 합류하면서 본격 '학종시대'가 열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성평가의 학종은 정량평가 대비 평가의 잣대가 명확하지 않다는 불안요소를 기본으로 고교별로 학생부 작성 역량에 격차가 있고 N수생에겐 다시 기회가 주어지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학생부중심의 평가로 대학이 최초로 고교에 평가권을 넘겨줬다는 의미와 함께 충실한 학생부 작성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고교현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교과수업에 비교과지도, 학생부의 충실한 기재라는 격무 속에서도 그간 다양한 대입제도의 폐해를 목도해온 많은 교사들이 '학종환영'의 목소리를 내는 배경이다.

초기 스펙 위주의 입학사정관전형에서 2014학년 학생부중심의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명칭과 성격을 바꾼 학종은, 학종에 대한 설명/홍보가 부족한 탓에 제대로 현장에 인식된 건 2015학년부터라고 보는 게 맞다. 올해 치러지고 있는 2017학년에 겨우 3년 차를 맞았고, 수능영어가 절대평가되는 2018학년 대입에 상위권 대학들이 앞다퉈 학종 대폭확대의 2018 전형계획을 발표하면서 고교현장은 '학종시대'를 제대로 인식하고 있다. 다만 논란이 많은 가운데 아직까지 학종에 대한 이해와 정보력의 격차가 자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대학별로 그간 학종이해에 대한 다양한 고교연계프로그램 활동을 펼쳐왔지만 시기별로 누구를 대상으로 어떤 내용으로 진행되며 어떻게 참여해야 할지 각 대학 입학처 사이트를 매일 점검하며 찾아볼 수밖에 없던 형편이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따라 고교공문발송에 그치면서 학생과 학부모가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도 있었고, 인기 있는 몇몇 프로그램은 접수 조기마감되면서 참가기회를 놓치기도 일쑤다. 베리타스알파가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을 망라해 전하는 이유다.

베리타스알파의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은 교육부의 입시정보포탈 '어디가'를 참고했다. 각 대학이 고교교육정상화기여대학지원사업에 지원하면서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한 것으로 보이는 '어디가'의 고교연계프로그램 공지는 한목에 모았다는 덕목은 있지만 워낙 방대한 내용을 '모아놓은 데' 의미를 두고 담아 쉽게 이해하긴 어려운 형편이다. 대학에 따라 비정기적 프로그램을 다수 진행하는 경우 등 아예 제출을 하지 않으면서 일부 상위권 대학의 경우 아예 내용이 누락되어 있기도 하다. 베리타스알파는 해당 자료를 대학별로 구분하고, 대학 가운데서도 교사 학생 학부모 등 참가대상을 구분, 이해를 돕고자 일부 내용을 정돈했다. 한양대와 건국대 세종대의 자료는 각 대학 입학처를 통해 입수, 전한다. 올해 이미 접수 진행이 완료된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공지 및 접수 시기를 체크해 내년을 대비하는 것도 좋겠다. 사교육 컨설팅에 의존하기보다 선발주체의 다양한 설명을 직접 듣는 게 훨씬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길이다. 대형 설명회부터 입결 공개에 일대일 상담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교사들의 경우 학생부기재와 관련한 더욱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공개하는 정기 프로그램 외에 비정기 프로그램도 있으므로 희망 대학의 입학처 사이트를 주시할 필요 역시 있다.

 

 

   
▲ 2018학년에 학종을 확대하는 가톨릭대는 현재 8개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교사 대상의 2개 프로그램, 신청자 전원을 흡수하는 학생 학부모 대상 프로그램이 눈길을 끈다. 사진은 가톨릭대 논술고사 현장. /사진=가톨릭대 제공

 

 

<가톨릭대, 8개 프로그램.. '교사 및 대입관계자 대상' 주목>
가톨릭대는 8개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8개 프로그램 중 진학교사를 대상으로 한 2개의 프로그램이 단연 돋보인다. 수험생을 지도하는 교사들이 학종 등 전형내용을 면밀히 알아야 효율적 지도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진로진학교사워크숍'은 진로진학교사 200명을 대상으로 고교-대학연계, 입시정보 공유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7월부터 내년 2월 사이에 진행될 예정으로, 개별고교에 공문을 발송해 해당 고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선착순 접수하므로, 문의할 필요가 있다. 문의는 (02)2164-6514를 통한다.

대학입학관계자 대상으로는 '우수사례 공유를 위한 타 대학 컨설팅'을 실시한다. 50명을 대상으로 하며 연중 수시 운영한다. 학생부종합전형, 고교연계, 추수지도, 입학사정관 교육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개별 대학에 공문을 발송, 선착순 접수해 가톨릭대 혹은 신청 대학교에서 진행한다. 문의는 (02)2164-6548을 통한다.

학생과 학부모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는 '찾아가는 대입전형 안내'와 '학부모-학생 진로진학아카데미'가 있다. 찾아가는 대입전형 안내는 대상별/지역별 맞춤식 입학설명회의 내용이다. 50명을 대상으로 하며, 연중 수시 접수해 진행한다. 행사 공지는 개별고교에 공문을 발송, 홈페이지 신청을 받아 진행되고 있다. 문의는 (02)2164-4000을 통한다.

학부모-학생 진로진학아카데미는 대입전형 안내와 전공별 멘토링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100명을 대상으로 한다. 역시 연중수시 접수해 진행하고 있으며, 행사공지는 가톨릭대 입학처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 홈페이지 신청을 받아 신청 지역에서 진행한다. 지역 교육청과 연계해 진행하는 특징이다. 문의는 (02)2164-4045를 통한다.

고1~3 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전공체험'을 운영한다. 전공안내와 전공별 특강/실습/실험체험을 제공한다. 올해 11월14일부터 18일까지 접수, 12월17일 가톨릭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공지는 가톨릭대 입학처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하며, 홈페이지 신청을 받아 선발해 참가자를 결정하는 특징이다. 문의는 (02)2164-4063을 통한다.

고1~2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 중 3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모의전형'이 돋보인다. 가톨릭대 입학처가 신청고교를 방문, 입시안내 학생부종합전형 모의평가 및 피드백을 진행해 참가자들은 실질적 도움을 억을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는 가톨릭대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실시, 내년 2월까지 행사를 진행한다. 선착순 접수하며 접수기간은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문의는 (02)2164-6514를 통한다.

고1~2 학생 8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창의인성캠프'는 이미 종료됐지만 내년을 기약할 필요가 있다. 창의인성 함양을 위한 1박2일 캠프로 올해는 6월28일부터 7월20일까지 접수해 8월8일부터 10일까지 가톨릭대 교정에서 진행 완료했다. 고교에 공문을 발송해 행사를 알렸으며 이메일 신청을 받아 참가자를 선발했다. 문의는 (02)2164-4080을 통한다.

중학생 2000명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8월부터 내년 2월가지 진행하며, 꿈길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 신청을 받아 가톨릭대 혹은 신청 중학교에서 진행한다. 선착순 접수하며, 접수기간은 별도 공지한다. 문의는 (02)2164-6514를 통한다.

<2018 가톨릭대, 학종 확대>
가톨릭대는 정원내 기준, 2018학년에 수시63% 정시37% 비중으로 수시에 무게를 둔다. 수시1054명 정시618명의 모집인원이다. 수시에선 논술175명 학생부교과268명 학종(잠재능력우수자)370명 학종(추천자)156명 학종(고른기회)85명을 모집한다. 정시에선 가군(인문사회280명 음악과50명)330명 나군(의예과25명 간호학과32명)58명 다군(자연)231명을 모집한다.

수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전년대비 14%p 확대된 점이 눈에 띈다. 2018 학종 모집인원은 611명으로 2017학년 536명보다 75명 늘었다. 고른기회도 전년보다 6.3%p 늘었다. 2017학년 80명보다 5명 늘어난 85명이다. 학종(잠재력능력우수자)으로 370명, 학종(추천자)으로 156명, 학종(고른기회)으로 85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전형간소화의 특징도 있다. 학생부교과전형 1개, 학생부종합전형 2개를 축소해 2018학년에는 학종 3개 전형, 학생부교과 1개 전형, 논술전형 1개 전형의 총 5개 전 세부전형으로 간소화했다.

학생부교과는 기존 학생부우수자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교과100%로 선발한다. 학종은 추천자(학교장) 의예과를 제외하곤 수능최저를 적용하지 않는다. 논술우수자전형은 의예과와 간호학과를 제외하곤 수능최저를 적용하지 않는다. 의예과와 간호학과의 수능최저는 완화한다. 고른기회는 지원자격을 완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까지 지원 가능하다.

 

 

   
▲ 클릭 시 확대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경 기자  inca@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