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재입사한 직원 있어
상태바
기업 10곳 중 7곳, 재입사한 직원 있어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6.10.18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경력 채용 시 이전 근무자중 역량이 우수한 인재에게 러브콜을 보내거나, 떠났던 직원이 스스로 돌아오기도 한다. 실제로 기업 10곳 중 7곳은 퇴사했다가 재입사한 직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760개사를 대상으로 '재입사한 직원 여부'를 조사한 결과, 69.7%가 '있다'라고 답했다.

기업 형태에 따라 살펴보면, '대기업'(92.6%) '중견기업'(74.5%) '중소기업'(67.8%) 순으로 재입사한 경우가 많았다. 재입사한 직원의 직급은 '대리급'(36.8%)이 가장 많았고, 이어 '과장급'(34%) '사원급'(24.2%) '부장급'(3%) '임원급'(2.1%) 순이었다. 이들은 퇴사 후 평균 1.2년 내에 다시 돌아온 것으로 집계됐다. 재입사 경로는 '사내 추천 및 회사의 러브콜'(52.5%)이 '본인 스스로 입사지원'(47.5%)한 것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기업에서 다시 부르고 싶은 직원의 유형은 무엇일까? '해당분야 전문성을 갖춘 직원'이 42.9%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근면 성실한 직원'(38.6%) '우수한 성과창출 경험이 있는 직원'(10.4%) '거래처 등 인맥이 많은 직원'(2.6%) 등을 꼽았다.실제로 전체 기업의 절반 가량(49.1%)이 재입사 러브콜을 보낸 경험이 있었다. 재입사 요청을 한 이유로는 '그만한 인재가 없어서'(35.1%, 복수응답) '갑자기 생긴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서'(33.2%) '추가 검증이 필요 없어서'(29.5%) 'CEO가 원해서'(16.9%) 등을 선택했다.

러브콜을 보낼 때 제시한 대가로는 '연봉 인상'(46.9%, 복수응답) '직급 상승'(17.2%) '주요 업무 권한'(13.4%) '근무환경 개선'(11.3%) 등이 있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2022SKY] 서울대 고대 정시 ‘영어 3등급 이하 역전 어려워져’..연대정시 '수시이월로 50% 육박할듯’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