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고교연계프로그램] 서강대 연간 16개, 4만명 규모2018 '학종시대' 개막.. '연계프로그램 활용 필수'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2018 본격 '학종시대' 개막을 앞두고 대학별 고교 연계프로그램을 알아본다. 현 고2가 치를 2018 대입에선 정원의 80% 가량을 수시선발, 수시 전원을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선발하는 서울대를 중심으로 고려대 서강대 등 상위권 대학들이 대거 학종선발에 합류하면서 본격 '학종시대'가 열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성평가의 학종은 정량평가 대비 평가의 잣대가 명확하지 않다는 불안요소를 기본으로 고교별로 학생부 작성 역량에 격차가 있고 N수생에겐 다시 기회가 주어지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학생부중심의 평가로 대학이 최초로 고교에 평가권을 넘겨줬다는 의미와 함께 충실한 학생부 작성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고교현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교과수업에 비교과지도, 학생부의 충실한 기재라는 격무 속에서도 그간 다양한 대입제도의 폐해를 목도해온 많은 교사들이 '학종환영'의 목소리를 내는 배경이다.

초기 스펙 위주의 입학사정관전형에서 2014학년 학생부중심의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명칭과 성격을 바꾼 학종은, 학종에 대한 설명/홍보가 부족한 탓에 제대로 현장에 인식된 건 2015학년부터라고 보는 게 맞다. 올해 치러지고 있는 2017학년에 겨우 3년 차를 맞았고, 수능영어가 절대평가되는 2018학년 대입에 상위권 대학들이 앞다퉈 학종 대폭확대의 2018 전형계획을 발표하면서 고교현장은 '학종시대'를 제대로 인식하고 있다. 다만 논란이 많은 가운데 아직까지 학종에 대한 이해와 정보력의 격차가 자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대학별로 그간 학종이해에 대한 다양한 고교연계프로그램 활동을 펼쳐왔지만 시기별로 누구를 대상으로 어떤 내용으로 진행되며 어떻게 참여해야 할지 각 대학 입학처 사이트를 매일 점검하며 찾아볼 수밖에 없던 형편이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따라 고교공문발송에 그치면서 학생과 학부모가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도 있었고, 인기 있는 몇몇 프로그램은 접수 조기마감되면서 참가기회를 놓치기도 일쑤다. 베리타스알파가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을 망라해 전하는 이유다.

베리타스알파의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은 교육부의 입시정보포탈 '어디가'를 참고했다. 각 대학이 고교교육정상화기여대학지원사업에 지원하면서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한 것으로 보이는 '어디가'의 고교연계프로그램 공지는 한목에 모았다는 덕목은 있지만 워낙 방대한 내용을 '모아놓은 데' 의미를 두고 담아 쉽게 이해하긴 어려운 형편이다. 대학에 따라 비정기적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경우 아예 제출을 하지 않으면서 일부 상위권 대학의 경우 아예 내용이 누락되어 있기도 하다. 베리타스알파는 해당 자료를 대학별로 구분하고, 대학 가운데서도 교사 학생 학부모 등 참가대상을 구분, 이해를 돕고자 일부 내용을 정돈했다. 한양대와 건국대 세종대의 자료는 각 대학 입학처를 통해 입수, 전한다. 올해 이미 접수 진행이 완료된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공지 및 접수 시기를 체크해 내년을 대비하는 것도 좋겠다. 사교육 컨설팅에 의존하기보다 선발주체의 다양한 설명을 직접 듣는 게 훨씬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길이다. 대형 설명회부터 입결 공개에 일대일 상담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교사들의 경우 학생부기재와 관련한 더욱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공개하는 정기 프로그램 외에 비정기 프로그램도 있으므로 희망 대학의 입학처 사이트를 주시할 필요 역시 있다.

   
▲ 2018학년에 전체 정원의 51%를 학종으로 선발하는 서강대는 무려 총 4만명 참가 규모의 16개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서강대의 2017학년 입학설명회. /사진=서강대 제공

<서강대, 16개.. 고교방문 학종설명 '눈길'>
서강대는 16개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교사 대상의 세미나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고교교사 50명을 대상으로 하는 '고교교사 초청 대학방문 세미나'는 전국 고교교사를 대상으로 입학전형 안내, 방문 고교의 전년도 진학결과에 대한 리뷰 및 2017학년 지원전략을 안내한다. 개별 전화신청하는 방식으로 내년 2월까지 신청을 받고 실시하고 있다.

규모가 가장 큰 건 '학생부종합전형 안내'다. 무려 2만명의 참가인원 규모다. 고교를 방문해 학종을 안내하고, 정보소외지역에 서강대 전공제도 및 개설전공에 대해 안내한다. 내년 2월까지 참가신청을 받는다. 개별 전화신청, 홈페이지 신청 모두 가능하다.

수험생들에겐 모의논술이 가장 실질적 전형안내로 다가설 수밖에 없다. 400명을 대상으로 하는 '모의논술'은 온라인 형태로 진행한다. 1차는 이미 8월8일부터 11일까지 접수 받아 8월15일 진행을 완료했고, 2차는 11월 중에 내용을 공지해 12월에 실시할 예정이다.

고1~3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멘토링 프로그램과 체험활동은 올해 신청일정은 이미 마감했지만 내년을 기약해 눈여겨볼만하다. 고교생 100명을 대상으로 하는 'High Go Sogang'은 모교방문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올해 5월1일부터 15일까지 신청을 받아 내년 2월까지 각 고교에서 진행된다. 'Club to Club'은 고교 동아리 활동과 연계성·유사성이 있는 서강대 동아리를 선정해 동아리활동 및 체험활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9월1일부터 15일까지 참가신청 절차는 완료됐으며, 내년 2월까지 각 고교에서 진행된다.

중학생에도 개방한 'OPEN CAMPUS'는 중고교생 500명을 대상으로 한다. Pre서강캠프, 전공체험 창의공작소, 전공체험 생명과학, 창의적융합형 인재교육 프로그램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올해 7월부터 내년 2월 사이에 참가신청, 진행을 실시한다.

고교생 학부모 교사 모두에게 오픈된 프로그램은 5개다. 이중 '기관 및 대학공동 설명회'는 1만5000명을 대상으로 해 큰 규모다. 교육청 구청기관 등이 주관하는 입학설명회 및 진로진학박람회 참가, 대학공동 설명회 운영, 지역별 수시입학설명회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5월부터 내년 2월 사이에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홈페이지 신청을 받아 실시한다. 'Ask to Sogang - 서강대 학생부 종합 컨퍼런스'는 10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역시 대규모다. 원서 접수 전 대입전형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올바른 입시정보를 안내하고자 한다. 올해 4월부터 내년 2월 사이에 접수를 받아 실시하며, 역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한다. 'Ask to Sogang - 방문상담센터' 역시 4월부터 내년 2월 사이에 접수를 받아 실시한다. 원서 접수 전 수시 및 정시 지원전형에 대한 안내 및 학생의 주요 특징을 바탕으로 개별 맞춤형 상담을 진행한다. 마찬가지로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 신청을 받아 진행한다. 'Ask to Sogang - 입학처홈페이지 상담'을 통해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 'U to Univ'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부종합전형가이드북 및 논술가이드북을 제작 배포하고, 전형안내 동영상을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서강대는 신입생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도 다수 운영 중이다. 500명을 대상으로 하는 'Bridge U Sogang - Real서강전공캠프'는 서강대 다전공 제도의 원활한 이수를 위한 학사제도와 교육과정 안내의 내용이다. 고른기회전형 신입생 100명을 대상으로 ;Bridge U Sogang - 컴퓨터활용능력 교육'을 실시, 과제수행능력을 향상시키고 졸업 후 장기적 업무수행능력을 고취하기 위해 컴퓨터활용능력 교육을 실시한다. 고교졸업과 대학입학의 전환시점에 겪는 어려움을 감안, 'Bridge U Sogang - 학업지원 멘토링'을 통해선 25명의 신입생을 대상으로 대학생활 적응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저소득층 입학생 및 재학생 20명을 대상으론 Challenge G - Real청춘'을 실시, 지역문화 체험활동 및 리더십 역량 계발을 지원한다.

서강대의 모든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는 (02)705-8621을 통한다.

<2018 서강대, 2명 중 1명은 학종선발>
서강대가 2018학년에 수시모집 비중을 80.1%로 크게 늘린다. 2017학년 72.1% 대비 크게 늘린 규모다. 반면 정시는 2017학년 27.9%에서 2018학년 19.9%로 비중이 크게 줄어든다. 지난해 2018 정시 폐지를 추진해온 서강대는 "학내의견을 조율하고 수험생 학부모 교사에게 큰 혼란을 주지 않기 위해 큰 변화를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늘어난 수시규모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대폭확대에 의한다. 총 정원 대비 학생부종합 비중은 2017학년 37.4%에서 2018학년 51.3%로 키웠다. 반면 특기자전형이 대폭축소한다. 2017학년 8.9%에서 2018학년 무려 2.6%로 크게 줄었다. 논술도 축소추세다. 2017학년 22.6%에서 2017학년 22.2%로 줄었다. 수시모집에서는 인문/자연계열 교차지원을 전면 허용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인문/자연계열 구분 없이 통합해 적용, 정시와 달리 수시지원시 교차지원이 가능해졌다.

   
▲ 클릭 시 확대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경 기자  inca@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