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이직 제의 받아봤다'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직 제의 받아봤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6.09.29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직제의 거부감 낮아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에 대한 직장인들의 거부감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직장인 10명중 6명은 ‘이직 제의를 받았던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이들 중 36.1%는 ‘이직 제의를 받고 회사를 옮겼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1034명을 대상으로 '이직 제의 경험'에 대해 조사했다.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본 적 있나?’라는 질문에 64.2%가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30대 직장인 중 66.6%로 가장 높았고, 40대 직장인 중에도 65.7%로 절반 이상에 달했다.

이직 제의를 받아본 직장인 중 36.1%는 ‘이를 수락하여 회사를 옮겼었다’고 답했다. 반면 ‘이직할 생각이 없었고, 회사를 옮기지도 않았다’는 직장인은 24.4%였고, 39.5%는 ‘현재 기업보다 근무여건이 좋지 않아 회사를 옮기지 않았다’고 답했다. 언제 이직 제의를 받더라도 근무여건이 좋다면 이를 수락할 의사가 있는 직장인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이다.

실제 ‘향후 현재 기업보다 더 나은 여건과 대우로 이직 제의를 받는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도 전체 응답자의 62.7%가 ‘긍정적으로 고민할 것’이라 답했다. 34.7%는 ‘무조건 이직할 것’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이직하지 않겠다(0.8%)거나 깐깐하게 고민해볼 것(1.8%)이라는 답변은 극소수에 그쳤다.

이직 제의를 받는 직장인들은 어떤 공통점이 있을까? 이력서를 수시로 업데이트하여 관리하는지 여부와 현재의 근로의욕과 이직 제의 경험을 분석했다. 그 결과 평소 ‘성과가 발생할 때마다 이력서를 업데이트한다’고 답한 직장인 중 이직 제의를 받아 본 경험자가 76.9%로 가장 많았다. ‘정기적으로 이력서를 업데이트 한다’는 직장인 중에는 69.6%, ‘가끔 이력서를 업데이트한다’는 직장인 중에는 65.1%가 이직 제의를 받아봤다고 답해, 이력서 관리를 하는 직장인일수록 이직 제의를 받아 본 경험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의 근로의욕에 따른 이직 제의 경험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더 높은 성과를 위해 일하는 근로의욕이 높은 직장인들 중 이직 제의를 받은 경험자가 많았다. 조사결과 '현재 근로의욕이 매우 높아 성과를 높여 회사에 더 많이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답한 직장인 중 이직 제의를 받은 경험자는 72.8%로 높았다. 이어 ‘현재 근로의욕은 보통으로 현재 상태 유지만 한다’는 직장인 중에는 62.4%가, ‘현재 근로의욕이 낮다’고 답한 직장인 중에는 55.5%가 이직 제의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2020수능] 국어 답지
  • [2020 수능] 영어 답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