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가 꼽은 '가장 뽑고 싶은 지원자 vs 뽑고 싶지 않은 지원자'
상태바
인사담당자가 꼽은 '가장 뽑고 싶은 지원자 vs 뽑고 싶지 않은 지원자'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6.09.2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인사담당자들이 입사지원자를 받았을 때 가장 ‘혹하거나’ 또는 가장 ‘헉하는’ 지원자는 누구일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와 구직자들에게 가장 끌리거나 끌리지 않는 지원자 및 채용공고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온라인 및 모바일을 통해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인사담당자 397명, 구직자 1573명이 참여했다.

인사담당자들에게 지원서를 받았을 때 가장 끌리는 지원자와 그렇지 못한 지원자를 물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지원서를 봤을 때 가장 뽑고 싶은 지원자(*복수 응답, 이하 응답률) 1위는 '요구한 지원자격, 요건에 부합되는 지원자(56.9%)'가 차지했다. 인담자가 뽑고 싶은 지원자 2위는 '실무 경험이 충분해서 업무성과가 탁월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원자(46.3%)'가, 3위는 '입사의지가 돋보이는 지원자(45.8%)'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회사의 인재상에 부합하는 지원자(33.0%)'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정보만 깔끔하게 정리해 지원서를 작성한 지원자(20.9%)' '학점 학내외활동 등을 통해 성실성이 보여지는 지원자(18.6%)'도 인담자들의 호감을 불러일으키는 지원자로 꼽혔다. '이색 경력, 경험(11.1%)'이나 '넘치는 감각(8.8%)' '화려한 스펙(2.5%)'을 갖춘 지원자를 꼽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반면 지원서를 봤을 때 가장 뽑고 싶지 않은 지원자(*복수 응답, 이하 응답률)로는 '회사에 대한 사전조사가 없거나 입사의지가 보이지 않는 지원자(49.9%)'가 꼽혔다. '쓸 데 없이 너무 많은 걸 장황하게 작성(42.3%)'했거나 '요구한 지원자격에 부합되지 못한  (39.3%)' 것도 인담자들의 호감을 잃는 이유로 꼽혔다. 그밖에 '경력/스펙에 비해 실무지식이나 능력이 없을 것으로 판단되는 지원자(24.2%)' '맞춤법, 타 회사명 기재 등 기초적인 실수를 저지른 지원자(20.7%)' '모든 부서와 업무에 지원하는 지원자(19.6%)'도 인사담당자들이 기피하는 지원자로 꼽혔다. '누군가 써준 듯 자기 개성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 지원서(19.1%)' '요구한 지원자격에 비해 너무 화려한 스펙(15.6%)' '최종학력 외에 아무 것도 볼 것이 없는 지원서(14.4%)' 등도 인사담당자에 호감을 잃게 하므로 주의가 요구됐다.

인사담당자 외에 구직자들 역시 회사의 공고를 보고 지원하고 싶은 회사와 그렇지 않은 회사를 골랐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구직자들이 가장 끌리는 공고(*응답률) 1위는 '근무조건, 복리후생이 좋은 공고(70.6%)'였다. '담당 업무, 자격요건 등이 명확한 공고(51.4%)'와 '높은 연봉, 급여가 기대되는 공고(34.5%)'는 각각 끌리는 공고 2, 3위에 올랐다. 이어 '무리 없이 붙을 것 같은 공고(28.7%)' '누구나 알 만한 기업의 채용공고(24.2%)' '재무현황이 탄탄한 기업의 공고(22.9%)' '앞으로 성장가능성이 돋보이는 기업의 공고(14.7%)'도 지원자들이 지원하고 싶은 끌리는 공고로 꼽혔다.

반면 구직자들이 지원하기 꺼려지는 회사의 공고도 있었다. 구직자들이 꼽은 기피 공고(*응답률) 1위는 '낮은 급여와 처우가 예상되는 공고(61.2%)'가 차지했다. '복리후생이나 근무조건이 제대로 기재되지 않거나 없다시피 한 공고(41.0%)' '담당 업무, 역할이 불명확한 공고(37.8%)' '근무지가 실제 출퇴근에 무리가 있는 곳인 공고 (29.3%)' '너무 수시로 비슷비슷하게 자주 올라오는 공고(27.3%)' 등도 구직자들이 지원을 꺼려하는 채용공고로 꼽혔다.

한편 구직자 3명 중 1명은 끌리지도 않는 공고에 지원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전체 응답 구직자 중 34.5%가 ‘끌리지 않는 공고에도 지원한 적이 있다’고 답한 것. 이들은 내키지 않는 공고임에도 불구하고 지원했던 이유로 ‘어디에라도 취직(이직)하고 싶어서(43.8%)’를 1위에 꼽아 눈길을 끌었다. ‘지원해서 붙은 다음에 결정해도 될 것 같아서(26.7%)’도 적지 않은 응답을 차지했다.

반면 끌리는 공고를 발견하고도 지원하지 않은 경험이 있다는 지원자의 비중은 이보다 훨씬 높아서 무려 83.2%에 달했다. 구직자들이 끌리는 채용공고를 보고도 입사지원을 하지 않았던 가장 큰 이유는 ‘지원해도 합격하지 못할 것 같아서(38.0%)’가 차지한 가운데 ‘출퇴근 문제 등 현실적으로 다니기 어려울 것 같아서(24.1%)’ ‘해당 업무와 역할을 감당할 자신이 없어서(9.6%)’ 등의 소극적인 이유가 대부분이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19 9월 모의고사] 올해 ‘불수능’되나.. '국어 수학 모두 어려워'
  •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남 순천 한정식집 '대원식당', "26가지 반찬이 상다리 휘게"
  • '동백꽃 필 무렵' 이진희, 짧은 등장에도 빛난 존재감
  • [2019 9월 모의고사] 등급컷 적중률.. 이투스 최다 진학사 최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