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여성 '명절 우울증' 기혼남성의 1.5배
상태바
기혼여성 '명절 우울증' 기혼남성의 1.5배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6.09.1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명절을 전후로 우울증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상당수에 이르고 있다. 실제, 남녀 직장인 중 ‘명절 우울증’을 겪었다는 경험자가 10명 중 4명에 달했다. 특히 기혼여성 중 명절 우울증 경험자 비율은 기혼남성에 비해 1.5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1921명을 대상으로 ‘명절 우울증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이상에 달하는 42.0%가 명절을 전후로 일시적으로 우울증 증상을 경험하는 ‘명절 우울증’을 겪어봤다고 답했다.

특히 기혼여성 중에는 과반수이상에 달하는 53.0%가 명절 우울증을 겪어봤다고 답해, 기혼남성(33.8%)에 비해 1.5배 이상 높았다. 명절 우울증을 겪어봤다는 응답자는 남성(36.2%)보다는 여성(50.4%)이 높았고, 결혼유무에 따라서는 기혼여성(53.0%)이 가장 높고, 이어 미혼여성(48.6%) 미혼남성(39.0%) 기혼남성(33.8%) 순으로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직장인 중 명절 우울증을 겪어 봤다는 응답자가 45.4%로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43.6%) 30대(41.4%) 20대(37.5%) 순으로 높았다. 명절 우울증의 주요 증상은 ‘의욕상실’과 ‘소화불량’ ‘두통’ ‘불면증’ 순으로 겪은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명절 우울증을 겪었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복수선택으로 조사한 결과, ‘의욕상실’을 겪었다는 응답자가 68.4%로 10명 중 약 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소화불량(31.5%) △두통(21.8%) △불면증(19.6%) △식욕감퇴(12.9%)  순으로 많았다.

기혼여성 중에는 ‘의욕상실(57.8%)’ 다음으로 ‘소화불량(39.2%)’과 ‘두통(34.3%)’을 증세가 있었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고, 미혼여성 중에는 ‘의욕상실(70.7%)’이나 ‘소화불량(39.3%)’ 증세가 있었다는 답변이 높았다. 미혼남성 중에는 ‘의욕상실(72.1%)’에 이어 ‘불면증(26.0)’과 ‘소화불량(25.0%)’ 증세를 겪었다는 응답자가 많았고, 기혼남성 중에는 ‘의욕상실(70.4%)’과 ‘소화불량(23.2%)’ ‘두통(22.7%)’ 식욕감퇴(16.3%)’ 증세를 겪었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19 9월 모의고사] 올해 ‘불수능’되나.. '국어 수학 모두 어려워'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출생의 비밀? 총수의 핏줄!
  •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남 순천 한정식집 '대원식당', "26가지 반찬이 상다리 휘게"
  • '수미네 반찬' 할배 특집! 감자채볶음 매콤멸치볶음 된장찌개 초간단 레시피 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