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특집] 재학생이 말하는 DGIST..외로운 선택의 순간
상태바
[수시특집] 재학생이 말하는 DGIST..외로운 선택의 순간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6.06.15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 입학 기도희 인천과고 졸업

[베리타스알파=김민철 기자] 제 좌우명은 ‘내 안에 답이 있다’입니다. DGIST와의 만남에서부터 재학생이 되기까지 겪은 고민 끝에 만들어졌지요. 고교시절 좋아하는 과목의 순위가 자주 바뀌곤 해서 어느 학과에 지원할지 결정하기가 애매모호했어요. 복수전공이라 해도 ‘과연 정말 좋아하는 공부를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멈출 수 없었고요. 고민 끝에 타 과기원과 DGIST 두 곳을 지원했습니다.

결정적으로 1차 서류합격의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hello, DGIST’라는 기초학부 합격수기집을 읽으며 DGIST의 매력에 빠지게 됐어요. 진솔한 이야기 속에서 학교에 대한 애정과 미래를 위한 무한한 열정을 느꼈습니다. 사실 저도 DGIST의 융복합 철학처럼 다양한 분야를 연구하는 자세가 앞으로의 삶을 살아가고 꿈을 찾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해왔어요. 과고에서 다양한 연구활동을 하며, 앞으로는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파악하면서 자기분야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을 가진, 융복합적 접근의 과학자가 미래를 이끌어갈 것이라 느꼈죠. 물론 소위 명문대 진학을 위해 DGIST를 포기해야 할지 진지하게 고민도 했지만 다양한 선택지들을 고려했을 때 DGIST에 진학하지 않는다면 오히려 후회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DGIST에 입학하고 깨끗하고 맑은 학교 캠퍼스의 시설들과 교수님들의 열정과 친절에 큰 감동을 받았어요. 총장님 특강에서 DGIST가 왜 파격적인 학사교육제도를 실시하는지, 대한민국 청년들이 겪는 문제점을 어떠한 방향으로 해결해 나가야 하는지에 관해 들을 수 있었죠, 융복합교육 과정, 무학과 단일학부, 멘토-멘티 제도, 1인1악기와 등록금 면제 등 DGIST의 소중한 가치와 철학들은 타 대학에 진학하는 것보다 더 큰 선물이 아닐 수 없어요.

여러분도 DGIST를 단순히 새로 생긴 지명도 낮은 학교로 여기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DGIST가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 사회를 주도해가는 최고의 명문대학이라 확신하거든요. 설렘으로 맞이하는 나의 스무 살, 그 무대를 무한한 가능성으로 펼칠 수 있는 대학! 여러분도 DGIST에 와서 여러분만의 무대를 펼쳐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 2016 입학 기도희 인천과고 졸업/사진=베리타스알파DB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